HOME 라이프 나눔 여행 돋보기
[여행 돋보기] 국립해양생물자원관
   
 

[뉴스워치=어기선 기자] 서울 용산역에서 기차를 타고 한참 남쪽으로 내려가다보면 전국 군산을 가기 전에 장항역이 있다. 과거에는 장항역으로 많은 사람들이 놀러가는 등 인파가 북적였지만 최근에는 역사를 옮기면서 인파가 북적이지는 않고 있다.

하지만 장항읍은 볼거리가 많이 있다. 삼국통일의 역사가 담긴 기벌포해전을 볼 수 있기도 하고, 해양자원의 소중함을 깨달을 수 있는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이 있다.

충남 서천에 위치한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우리나라 해양 생물자원에 대한 정보가 집대성한 곳이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단순히 일반 관람객을 위한 전시공간도 있지만 수집, 보존 및 관리, 연구, 교육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그중 씨큐리움이 바로 일반 관람객을 위한 전시공간이다. 바다(Sea)와 질문(Question), 공간(Rium)의 합성어로 ‘바다에 대한 호기심을 가지고 질문을 던지며 해답을 찾아가는 전시·교육 공간’이라는 의미다. 씨큐리움에는 7천점이 넘는 해양 생물 표본이 있다.

이 전시공간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타워형 씨드 뱅크(Seed Bank)’다. 씨드 즉 씨앗 은행으로 우리 바다에 서식하는 해양 생물 표본 5천여점을 쌓아올린 것으로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을 들어서면 가장 눈에 띄는 상징물이다.

전문해설사와 함께 동행을 한다면 씨큐리움의 전시물을 보다 깊게 이해를 하면서 관람할 수 있다. 관람 순서는 4층부터 하면 된다.

씨큐리움에는 다양한 해양 생물의 전시가 이뤄지고 있다. 해조류와 플랑크톤부터 포유류까지 바다 생물의 모든 것을 관람할 수 있다.

‘인터랙티브 미디어 월’은 다중 동작 인식 기술을 활용한 체험 전시다. 바닷속을 표현한 영상 앞에 서면 관람객의 팔이 게의 집게발이 되고, 머리가 상어가 되는 등 재미있게 반응한다.

3층에는 지구에서 가장 거대한 생명체인 고래의 뼈가 전시된다. 앞 지느러미뼈를 자세히 보면 손가락과 닮았다. 육지에서 바다로 돌아간 고래 조상의 흔적이다.

2층에서 보는 ‘해양 주제 영상’은 범고래 공격으로 어미와 헤어진 새끼 혹등고래의 모험을 다뤘다. 아이들은 물론 어른도 깜짝 놀라 소리를 지르는 1층의 ‘4D 영상실’이 있다.

1층 기획전시실에서는 2017년 9월 말까지 ‘레고 구조대’전이 열린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레고 블록으로 바다를 표현하고, 위험에 처한 보호 대상 해양 생물을 구출하는 미션을 수행한다.

씨큐리움은 가족들끼리 해양생물의 모든 것을 이해할 수 있는 공간이다. 때문에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바다의 소중함을 깨닫게 하는 소중한 장소라고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국립해양생물자원관에서 바닷가로 조금만 걸어가면 장항송림산림욕장이 있다. 그 곳에는 장항스카이워크가 있다. 정식명칭은 ‘기벌포해전 전망대’이다. 기벌포해전은 문무왕 때(676년) 신라 해군이 기벌포에서 당나라 해군을 크게 이긴 전투이다. 이 전투로 인해 신라가 통일신라로 전환하게 되는 계기를 마련했다.

스카이워크에서 정면으로 보이는 장항 앞바다가 기벌포해전이 벌어진 곳이다. 키 큰 해송 사이에 자리한 높이 15m, 길이 250m 스카이워크에 오르면 가슴이 탁 트인다.

장항송림산림욕장은 그야말로 장관이다. 빽빽한 솔숲 사이에서 분위기 있게 걷고 있자면 세상의 모든 근심이 사라지는 기분을 느낄 것이다.

어기선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기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