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외부칼럼
좋은아침(22) 지우책인명(至愚責人明)

살다보니
유독 남 탓만 하는
사람을 만날 때가 있는데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그 사람은 자신이
변화할 수 있는 가능성을
포기하고 사는 것에
다름아니기 때문이지요.

뭔가를 망쳐놓았을 때
그 책임을 내가 짊어지는 것은
속상하지만, 그것은
반드시 해야 하는 일입니다.

특히 그것이
자신의 나쁜 습관이거나
여러 번 저지른 실수일 경우에는
더더욱 그렇습니다.

잘못된 일에 따른
내 책임을 외면하거나
다른 사람을 탓하면 당장은
마음이 편할지 모릅니다.

"저 사람 말만 듣고 하다보니..."
하는 말은 끝에 가서
"나는 아무 잘못없어"로 이어지고,
그 결과 그 경험에서 아무것도
배우지도 성장하지도
못하게 됩니다.

결국 남 탓을 하거나
책임을 외면하다 보면
제자리에만 머물고 말지요.

지우책인명(至愚責人明)
이라 했습니다.

남을 탓하기보다
내 실수를 인정하고, 그것을
경험삼아 나를 바꾸도록
노력하는 당신을 응원합니다.

-목식서생-*

박청하 주필  santapwg@paran.com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청하 주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