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외부칼럼
좋은아침(12) 자기갑질(自己甲質)

가수 마야는 자전적 에세이
‘나보기가 역겹다’에서 이런 독백을 합니다.

"음악이 아니면 난 아무것도 할 수 없다'
라며 막다른 인생의 끝을 보냈던 연습생
시절의 고집은 기름기 넘치는 인기가수의
삶으로 변질되어 히트곡을 만드는 데에
영혼을 팔아버렸던 것이다.

지금 생각해 보면 나는
뮤지션이 되고 싶었던 것이 아니라
연예인 놀이를 즐겼던 것 같다.

음악 본질에 대한 고민보다는
회사에서 제시하는 마케팅과 대중이 원하는
것만 신경쓰고 안일하게 타협하며,
'이정도면 됐어.'라고 자위했던 거 말이다.”

사람은 대체로 자신에게
너무하다 싶을 정도로 관대합니다.

혹시,
스스로를 포장하고 있지만 남들에게
나는 늘 을(乙)이지 않았습니까?

남이 아닌
나에게 갑(甲)질을 하는
벗들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목식서생-*

박청하 주필  santapwg@paran.com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청하 주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