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외부칼럼
좋은아침(17) 고진감래(苦盡甘來)

독일의 시인이자 극작가인
요한 볼프강 폰 괴테(Goethe)는
이런 명언을 남겼습니다.
 
´고통이 남기고 간 뒷맛을 맛보라.
고난이 지나가면 반드시 단맛이 깃든다.´
 
다 아시다시피
고진감래(苦盡甘來)란 사자성어가 있습니다.
 
쓴 것이 다하면 단 맛이 온다는 뜻으로
고생 끝에 즐거움이 온다는 말이지요.
 
가끔은 인생이 오직 쓴맛만 가득
찬 것 같은 기분이 들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어느 때쯤엔
어김없이 단맛이 찾아옵니다.
 
지금 너무 쓰디쓴 시간을
보내고 있어서 괴로우신가요.
 
조금만 더 힘을
내시고 수고하십시오.
 
반드시 달고 맛있는
시간이 찾아옵니다.
 
-목식서생-*

박청하 주필  santapwg@paran.com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청하 주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