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집중분석] 이재용의 재소환, 영장 재청구 발부 가능성은
   

[뉴스워치=어기선 기자]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13일 뇌물죄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에 재소환된다. 특검팀은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문제와 관련, 삼성 측이 공정거래위원회와 금융위원회에 로비를 한 정황을 포착했다.

지난달 12일 특검에 소환된데 이어 한 달 만에 재소환한 것이다. 또한 지난달 19일 구속영장 청구 기각 이후 처음으로 재소환되는 것이다.

특검은 그동안 공정위와 금융위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는 등 삼성에 대한 수사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다만 박근혜 대통령의 대면조사 이후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모두의 예상을 깨고,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 이전에 이재용 부회장을 재소환한 것이다. 이는 그만큼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재청구에 대해 자신있다는 자신감의 표출이라고 할 수 있다.

어쨌든 공정위와 금융위를 압수수색해서 새로운 증거를 만들어냈으니 이에 대해 이재용 부회장을 재소환해서 수사를 하는 것이다.

삼성은 지난 12일 입장자료를 통해 국정농단 이후 30억원 명마 지원, 공정위 순환출자, 중간금융지주회사법 입법 추진 위한 관련 부처 로비 등 관련 의혹을 반박했다.

삼성 측은 국정농단 의혹이 불거진 이후 최순실씨에 대한 추가 우회지원을 한 적이 없다면서 말 ‘블라디미르’ 구입에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 해명했다.

공정위 순환출자 해소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어떠한 특혜도 받은 사실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삼성 측은 관련 의혹에 대해 이처럼 적극 해명하면서도 이재용 부회장의 재소환에 대해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특히 구속영장 재청구 가능성이 언급되면서 삼성 측은 이에 대한 신경을 바짝 쓰는 모습이다.

박영수 특검팀은 대략 15일께 구속영장을 청구한다는 방침이다. 특검팀은 이번에는 구속영장이 발부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있다.

구속영장이 청구될 경우 서울중앙지법의 성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나 한창석 영장전담 판사가 맡을 가능성이 높다.

이미 조의연 부장판사는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담당했기 때문에 두 판사 중 한 사람이 영장 담당을 맡을 것으로 보여진다.

이번에는 구속영장 발부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는 분위기다. 지난번 구속영장 기각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대면조사가 필요하다는 논리를 이야기했다.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의 대면조사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것이 드러났기 때문에 구속영장 발부 가능성은 높아졌다. 또한 지난번 구속영장 기각으로 인한 여론의 매서움을 느낀 법원으로서는 구속영장 발부 가능성은 높다.

삼성 측으로서는 이번주 가장 긴장되는 한주가 될 수밖에 없다. 특검팀과 법원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어기선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기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