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CGV, 관객 맞춤형 영화 상영 ‘무비핫딜’ 도입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관객이 직접 영화관 편성에 참여해 보고 싶은 영화와 극장을 선택하고 또 상영 여부까지 결정하는 특별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CGV는 18일 오전 11시 모바일 앱을 통해 신개념 서비스 ‘무비핫딜’을 전격 오픈한다고 밝혔다. 참여방법은 비교적 간단하다. 매주 수요일 오전 11시부터 일요일 자정 전까지 CGV 모바일 앱을 통해 제시된 핫딜 영화 중 보고 싶은 영화와 극장을 선택한 후 핫딜 쿠폰을 구매하면 된다.

핫딜에 참여한 관객 수가 목표 인원을 넘어서면 해당 극장에서 실제 영화 상영이 확정된다. 핫딜 쿠폰은 CJ ONE ID당 매주 최대 8매까지 구매 가능하며, 핫딜 종료 전까지 자유롭게 구매 및 취소할 수 있다.

‘무비핫딜’이 종료된 바로 다음 월요일에는 참여 고객 전원에게 핫딜 성공 및 실패 여부가 메시지로 전송된다.

성사된 핫딜 영화는 화요일 저녁 7시~9시 사이 고객이 구매한 해당 극장에서 상영된다. 반대로 실패한 핫딜은 구매 고객 전원에게 안내 메시지와 함께 자동 환불 처리된다.

상영이 확정된 영화는 월요일 오후 2시부터 영화 시작 10분전까지 CGV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에서 구매한 핫딜 쿠폰을 이용해 확정 예매하면 된다. 단, 고객의 참여로 핫딜이 성사된 영화는 개인적 사정에 의한 구매 취소가 불가능하다.

이번 주 ‘무비핫딜’ 상영작으로는 ‘동주’, ‘스포트라이트’, ‘설리: 허드슨강의 기적’ 총 3편이 선정됐다. 세 작품 모두 작년 한 해 동안 CGV 관객들로부터 꾸준히 높은 평가와 리뷰를 받은 영화들이다.

특히 CGV가 개최한 ‘골든 에그 어워즈 2016’에서 전국민 투표를 통해 ‘다시 보고 싶은 영화 TOP5’로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이번 '핫딜'에 참여하는 극장은 CGV대학로, 신촌아트레온, 인천, 주안역, 오리, 수원, 안산 총 7개 극장이며, 세 편 모두 6천 원에 관람 가능하다.

CGV 디지털마케팅팀 정성희 팀장은 "’무비핫딜’은 관객들이 직접 보고 싶은 영화를 골라 극장 편성에 반영하는 새로운 형태의 프로그래밍 서비스”라며 “매주 고객들이 보고 싶은 영화를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개봉 당시 화제를 일으킨 신작부터 다시 보고 싶은 명작, 국내 미개봉 작품까지 대상 영화와 상영 지점을 지속 확대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