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이슈진단] 박 대통령으로 인해 삼성·롯데 등 대기업만 피곤해진다
   

[뉴스워치=김정민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20일 검찰의 중간수사 결과 발표는 상상속의 소설이라면서 앞으로 검찰 수사는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보다 중립적인 특검에서 수사를 받겠다고 밝혔다.

때문에 얼마 남지 않은 검찰의 수사에는 아마도 박 대통령이 조사에 응할 가능성이 극히 낮아 보인다.

이로 인해 검찰의 고민은 깊어질 수밖에 없다. 특검이 출범하기 전에 검찰이 무엇인가의 결과물을 내놓아야 한다.

물론 지난 검찰 중간수사 결과 발표만으로도 국민을 충격에 빠지게 만들기에는 충분했다는 평가가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뇌물죄’ 적용 등 미흡한 점이 있다는 것도 사실. 때문에 만약 이 상태에서 특검으로 모든 자료를 넘길 경우 오히려 검찰이 역풍에 맞을 가능성이 높다.

특히 만약 특검에서 박 대통령에게 제3자 뇌물죄 혐의를 적용시킬 경우 그야말로 검찰은 비난의 화살을 모두 받아야 한다.

이런 이유로 검찰은 특검이 출범하기 전까지 제3자 뇌물죄 적용과 관련된 증거를 찾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박 대통령의 조사가 필수적이다. 그런데 박 대통령이 조사에 응하지 않으면서 검찰의 고민이 깊어진다.

검찰이 23일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찬성에 관련해 의혹을 받고 있는 국민연금을 압수수색했다. 아울러 삼성그룹 미래전략실도 압수수색했다. 또한 삼성의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 특혜 의혹과 관련해서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 홍완선 전 기금운용본부장 등을 소환조사하기로 했다.

검찰이 점차 삼성을 옥죄고 있는 모습이다. 또한 롯데의 70억원 추가 출연과 관련해서 재수사 가능성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회는 박근혜 대통령과 독대를 한 7개 대기업 총수와 청와대로부터 이미경 CJ 부회장의 사퇴 압박을 받은 손경식 CJ 회장을 국정조사 증인으로 채택했다.

대기업 총수 8명이 국정조사 증인으로 채택한 것은 그야말로 이례적인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때문에 대기업들은 긴장감이 형성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대기업 관계자는 “지금 기업이 뒤숭숭하다. 정치권의 바람에 따라 대기업이 춤을 추는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정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