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구중궁궐 속 왕의 공간을 들여다보니...
   
▲ 덕수궁 석어당 2층 내부 사진출처= 문화재청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문화재청 덕수궁관리소(소장 곽수철)는 해설과 함께 덕수궁 주요 전각의 내부를 둘러보는 특별관람 프로그램 ‘궁궐 내부를 엿보다’를 오는 29일부터 4월 3일까지 운영한다.

올해 처음으로 기획된 덕수궁 전각 내부 특별관람은 덕수궁 경내 해설과 함께 주요 전각인 석어당, 함녕전, 중화전, 정관헌에 직접 들어가 궁궐 내부 공간을 이해하고 체험하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석어당과 함녕전은 지금까지 일반인의 내부 관람이 통제되었던 전각이다. 덕수궁 내의 유일한 2층 목조 건물인 석어당은 인목대비가 광해군에 의해 10여 년간 유폐된 곳이다.

관람객들은 석어당 2층에 앉아 창을 통해 만개한 살구꽃을 감상하며 인목대비의 심정을 느껴보고 역사를 배워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녕전은 고종의 침전으로, 고종이 1919년 68세의 일기로 승하한 장소이다. 지난해에 벽지와 장판을 교체하는 등 내부를 단장하였고, 조선 시대 커튼이라 할 수 있는 무렴자를 재현하여 궁궐의 옛 생활문화를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아울러 중요한 국가적 의식을 치르던 덕수궁의 법전(정전)인 중화전과 후원의 정자 역할을 대신하는 건물로 동서양의 건축양식이 조화된 독특함을 지니고 있는 정관헌도 해설사와 함께 내부를 살펴볼 수 있다.

이번 특별관람은 오전 10시부터 1시간 30분가량 진행되며, 참가신청은 덕수궁관리소 누리집(www.deoksugung.go.kr, 신청안내)에서 오는 24일 오전 10시부터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참가대상은 중학생 이상 일반인으로 회당 20명씩 접수하며 무료(덕수궁 입장료 별도)로 참여할 수 있다.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덕수궁관리소(02-751-0740)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문화유산 궁궐이 지닌 역사적·문화적 가치를 모든 국민이 더욱 친근하게 접하고 마음껏 누릴 수 있도록 수요자 중심의 활용 프로그램을 지속해서 개발·운영할 계획이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