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문체부 대학생기자단 10주년 기념 단행본 발간
   

[뉴스워치=김정민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는 문체부 대학생기자단 ‘울림’의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2006년부터 매 기수 대학생기자단이 취재한 대표적인 기사들을 모아 단행본 ‘3650일 아름다운 울림’을 발간했다.

문체부 대학생기자단 ‘울림’은 2006년에 정부부처 최초로 결성됐으며, 올해로 결성 10주년을 맞이했다.

그동안 1기부터 10기까지 문체부 대학생기자단을 거쳐 간 기자 수는 138명에 이르고, 이들이 전국에서 직접 취재하고 제작한 콘텐츠는 2천여건에 달한다.

이 기사를 보기 위해 문체부 대표블로그 ‘도란도란 문화놀이터'를 방문한 사람도 총 740만 명을 넘어섰다.

단행본 ‘3650일 아름다운 울림’은, 대학생기자단의 기사들 중 문화·체육·관광 분야별 정책적 의미가 있는 30편의 기사를 발췌, 재편집한 것으로서, 2006년 1기 문체부 대학생기자단을 소개하는 기사부터 2015년 ‘문화가 있는 날’ 등을 다룬 기사까지 10년의 문체부 정책사와 문화·체육·관광 분야의 다양한 이슈들을 담고 있다.

이 책은 지난 우리나라 10년의 문화, 체육, 관광의 이슈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문화 소외지역 주민들을 위해 만들어진 ‘작은 영화관’과 매달 마지막 수요일에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는 ‘문화가 있는 날’에 대한 기사 등에서는 우리가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문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또한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를 다룬 기사에는 2011년 당시 세 번째 유치에 도전하는 전 국민의 노력과 성원, 유치를 성공한 기쁨을 느낄 수 있고, 특히 최근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있는 봅슬레이 국가대표팀의 2009년 훈련 모습도 만나볼 수 있다.

세계 유일의 움직이는 관광안내소를 소개한 기사에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길 밖으로 나선 관광통역 안내사의 열정을 엿볼 수 있다.

‘예술꽃 씨앗학교’나 ‘국민체력 100’, ‘관광주간’ 등 문체부에서 심혈을 기울여 대한민국 문화, 체육, 관광의 저변 확대를 위해 추진한 사업들에 대해서도 생생하게 확인할 수 있다.

부록으로는 지난 10년간의 문화·체육·관광분야 주요 연표와 각종 통계, 역대 기자들이 모인 기념 간담회 소식까지 문체부 대학생 기자단의 이모저모를 알 수 있는 내용을 다채롭게 수록했다.

이외에도 지난 기자들이 직접 인터뷰를 했던 국립발레단 예술감독 강수진, 축구선수 지소연, 인디밴드 장미여관 등의 축하 메시지도 살펴볼 수 있다.

문체부 담당자는 “이 책자에는 대학생기자단 ‘울림’의 이야기와 함께, 문체부의 10년간의 발자취가 담겨 있다. ‘문체부 정책을 바라보는 가장 객관적이고 순수한 시각’이라는 관점에서의 정책적 조언을 얻고 또한 문체부의 다양한 소식을 국민에게 전하기 위해 대학생 기자들을 매년 맞이해왔는데 올해로 10주년이 되었다. 이 책자가 일반 국민들이 문체부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고 따뜻한 관심을 이끌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3650일 아름다운 울림’은 주요 정부부처와 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 홍보담당 부서와 전국 200여 대학교의 홍보팀 및 도서관에 배포될 예정이다.

또한 문체부 대표블로그 ‘도란도란 문화놀이터’(http://blog.naver.com/mcstkorea)에서도 볼 수 있다.

김정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