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외부칼럼
좋은아침(8) 거필택린(居必擇隣)

百萬買宅 千萬買隣
(백만매택 천만매린)
이란 말이 있습니다.
 
좋은 이웃을 사는 데
천만금을 지불한다는 의미인데,
이웃사촌을 잘둬야 함을 일깨웁니다.

중국 남북조시대 송계아(宋季雅)라는
고위 관리가 정년퇴직에 대비해
자신이 살 집을 보러 다녔습니다.
 
지인들이 추천해 준 몇 몇 곳을
다녀보았으나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시세의 열배 넘는 집을
천백만금이나 주고 사서 이사했습니다.
 
그곳은 여승진(呂僧珍)이라는
덕망높은 사람의 이웃집이었지요.
 
본디 그 집의 원래 가격은
백만금이었습니다.
 
이 얘기를 들은 이웃집의
여승진이 그 이유를 묻자,
송계아는 간단히 대답했습니다.
 
백만금은 집값으로 지불했고(百萬買宅)
천만금은 당신과 이웃이 되기 위한
값(千萬買隣) 입니다.
 
좋은 사람과 가까이 지내는 데는
집값의 열배를 더 내도
아깝지 않다는 의미겠지요.
 
거필택린(居必擇隣)이라,
좋은 이웃을 선택해서 살 집을 정하라는
옛 성현의 가르침을 일깨우는
그런 일상이 됐으면 참 좋겠습니다.
 
-목식서생-*

박청하 주필  santapwg@paran.com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청하 주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