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농촌 특성 반영한 저밀도 경제기반 산업육성정책 시급”KREI, 저밀도 경제 기반의 농촌산업 활성화 방안 연구 통해 밝혀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현재 추진되고 있는 농촌산업 정책과 지역산업 육성 정책사업들의 경우 입지여건이 불리한 농촌지역 산업을 육성하는 데 한계가 있어 기존 산업 중심지를 대상으로 하는 정책 보완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29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은 저밀도 경제 기반의 농촌산업 활성화 방안 연구를 통해 지속가능한 농촌 발전을 위한 농촌산업 육성 방안과 정책과제를 제시했다.

연구 책임자인 정도채 부연구위원은 “OECD의 저밀도 경제 논의는 2000년대 중반 금융위기 이후 선진국에서 농촌을 비롯한 주변부 지역의 산업 성장이 각국의 경제 회복을 견인한 것에 주목하면서 시작됐다”며 “최근 10년간 우리나라도 저밀도 경제 지역에서 1차산업이나 전통적인 농촌산업 외에 다양한 산업집적이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돼 농촌 지역산업 정책을 추진하는 데 있어 저밀도 경제 지역의 장기적 성장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OECD는 인구밀도, 지역 내 중심도시의 인구비중, 도시지역과의 기능적 연계를 기준으로 지역을 구분, 분석하고 저밀도 경제 성장 사례로 북유럽 국가의 바이오경제 전략, 프랑스의 도농 파트너십, 아일랜드의 ICT인프라 구축을 제시했다.

북유럽 바이오경제 전략은 경제 활성화와 지속 가능한 환경 보전을 위해 새로운 바이오산업을 육성한 사례로, 핀란드의 경우 2014년 ‘핀란드 바이오경제 전략’을 수립하고 기존 바이오산업의 전환과 다각화를 통한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을 지원했다.

프랑스의 도농 파트너십은 지역 간 협력을 통해 도시와 농촌 공동 비전 개발의 성공적 모델을 구축한 사례다. 

렌(Rennes) 지역과 주변 43개 지자체로 구성된 복합 공동체인 렌 메트로폴(RM)에서 도농 상생 계획을 수립하고 지역 산업 유지를 위한 ‘푸드 프로젝트’로 로컬푸드 소비와 직배송 시스템을 활성화시켜 프랑스나 OECD 평균과 비슷한 정도의 경제적 발전 성과를 내고 있다.

또 아일랜드의 주변주 지역인 ‘스키버렌’은 지속가능한 디지털 경제를 통한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스키버렌 지역을 중심으로 광대역통신망을 구축하고 인근 작은 마을로 점차 확대시켜 40개가 넘는 국내외 기업이 입주했으며 연간 400만 유로가 넘는 경제 효과를 거뒀다.

정 부연구위원은 “OECD 저밀도 경제 성장 사례에서 나타나는 다양한 산업 영역의 변화가 우리나라 저밀도 경제 지역에서도 나타나고 있어 국내 농촌 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지역산업 정책의 전환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국내 저밀도 경제 지역 지역총생산 변화 추이를 도시와 비교해 살펴본 결과 최근 저밀도 경제 지역의 지역총생산 증가세가 도시지역을 앞지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부터 2016년까지 5년간 변화를 분석한 결과 저밀도 경제 지역의 지역 총생산 증가율은 19.2%였으며 이는 도시지역 14.8%를 상회하는 수치다.

특히 도시 인근 저밀도 경제 지역의 경우 22.1%의 증가율을 보여 OECD의 저밀도 경제 분석 결과와 마찬가지로 우리나라에서도 도시와 기능적으로 연계된 지역에서의 생산성 증가가 높은 특징을 확인했다.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