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섹션연예 톡] 이동건-조윤희, 3년만 이혼…'사생활' 말 아꼈다가 억측만 난무
사진=조윤희 인스타그램

[뉴스워치=박희주 기자] 배우 이동건(40)과 조윤희(38)가 3년간의 결혼생활을 정리하기로 한 가운데 이들의 이혼 사유가 밝혀지지 않으면서 억측이 쏟아지고 있다.

28일 이동건과 조윤희의 이혼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22일 서울가정법원에서 이혼조정절차를 마무리한 상태였다.

이에 대해 양측 소속사는 이혼을 인정하며 배우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것으로 팬들에게 보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윤희 소속사 킹콩바이스타쉽은 "두 사람의 결혼을 축하해주시고 응원해 주신 분들께 갑작스러운 소식을 알려드리게 된 점 양해 부탁드린다. 조윤희는 앞으로도 좋은 활동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동건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도 "이동건은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을 결정했다"며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게 생각하며 앞으로 배우로서 더욱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안타까운 인사를 전했다.

이동건과 조윤희는 지난 2017년 KBS2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연인을 연기하다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다. 그해 2월 교제 사실을 인정하고 5월 혼인신고를 마쳤다는 소식과 함께 같은해 12월 딸을 출산하는 초고속 행보를 보이며 뜨거운 사랑을 알렸던 바다.

방송에서도 한결같은 애정을 드러냈던 두 사람이기에 이들의 이혼에 여론의 관심은 뜨거운 상태다. 더욱이 별다른 이혼 사유를 밝히지 않은 탓에 억측이 난무하는 상황이다. 

통상 스타 커플의 이혼에는 성격차이 등과 같은 이혼 사유가 간략하게나마 밝혀지는 것과 달리 이들은 이혼 사유에 대해 일절 언급하지 않으면서 추측성 루머에 시달리고 있는 상태다.

특히 조윤희가 이혼 보도 10여일 전 SNS에 올린 글귀가 알려지면서 이들의 이혼사유에 대한 관심은 더욱 높아진 상태다. 조윤희는 지난 18일 반려견 사진을 올린 뒤 'Goodbye'(안녕)이라는 글을 올려 네티즌들의 걱정을 샀던 바다. 

이혼 소식 후 이 글과 더불어 그간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이 모두 삭제되고 조윤희가 팔로우(계정 구독)한 사람이 과거 두 사람의 결혼식과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메이크업을 맡았던 방선화 원장 1명뿐이라는 점도 갖은 억측을 낳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이같은 분위기에 일각에서는 결혼과 이혼은 전적으로 두 사람의 일이라며 더이상의 관심이나 억측은 이동건, 조윤희에게 상처가 될 뿐이라는 걱정을 내놓고 있다.

한편 두 사람 슬하에 있는 딸의 양육권은 조윤희가 갖기로 한 것으로 알려진다.

박희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