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위기의 소상공인’ 1%대 긴급자금대출 '어떻게'...소상공인 숨통 트이나중기부, 1일부터 소상공인 1000만원 긴급대출 본격 시행...신청 홀짝제 시행 등
지난 25일 대구시 북구 칠성동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대구 북부센터에 코로나19 관련 소상공인 대출 상담을 받기 위해 1000여명의 소상공인이 길게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폐업 기로에 놓인 상인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12조원의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본격 지원한다.

1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지난달 25일부터 시행한 코로나19 ‘소상공인 1000만원 긴급대출’ 시범운영을 마치고 이날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한다.

정부는 최근 급증하는 소상공인 현장의 자금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시중은행 활용이 가능한 고신용자(1~3등급)에 대해서는 시중은행을 이용하도록 하고 은행 접근성이 떨어지는 4등급 이하 소상공인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집중하는 것으로 역할분담을 했다.

소상공인 1000만원 긴급대출은 은행-보증기관을 거치지 않고 신용만으로 영세 소상공인들이 소진공 방문으로 신청부터 대출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게 된다.

대출기간은 5년(2년거치 3년상환), 대출금리는 1.5%를 적용한다.

중기부는 지난 1주일 간 소상공인 1000만원 긴급대출 시범운영을 통해 나타난 현장의 문제점을 보완해 시행한다.

우선 1일부터 대출신청 홀짝제를 시행해 창구혼잡과 병목현상을 해소한다. 상담신청 시 대표자의 출생년도 끝자리 수에 맞춰 짝수일에는 짝수년생이, 홀수년에는 홀수년생이 신청할 수 있다.

또 현재 37곳에 설치돼 있는 ‘스마트대기 시스템’을 전국 62개 모든 센터에 순차적으로 설치한다. 스마트대기 시스템을 설치할 경우 방문고객은 태블릿에 연락처를 입력해 대출 상담을 접수하고 자유롭게 시간을 보내다 순서가 되면 카카오톡으로 상담시간을 전달 받을 수 있다.

소상공인이 서류 미비로 여러 번 센터를 방문하지 않고 현장에서 필요한 서류를 바로 발급받을 수 있도록 무인민원서류 발급기를 설치키로 했다.

중기부는 고질적으로 지적되고 있는 제출서류도 대폭 간소화했다. 사업자등록증명, 임대차계약서, 통장사본 3종류만 내도록해 소상공인의 서류준비에 따른 번거로움도 없앴다.

이처럼 개선된 내용을 소상공인단체 등에 안내하고 카드뉴스 및 리플렛 제작, 소상공인 방송을 통해 홍보해 소상공인이 재방문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예정이다.

지난 시범운영 기간 동안 ‘직접대출’ 신청 건수는 첫날 200여건으로 시작해 현재는 하루 접수물량이 1400건 이상으로 증가하고 있다.

앞으로 제도가 본격적인 궤도에 오르면 하루 2000업체 이상의 소상공인에게 자금을 지원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윤영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