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한국관광 안전불감증 여전…위험한 베니키아 호텔
   
 

[뉴스워치=전수용 기자] 새누리당 안홍준 의원은 22일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국관광공사가 인증·관리하는 베니키아 호텔들의 안전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홍준 의원이 국민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소방특별조사 현황 자료에 따르면, 베니키아 호텔로 등록돼 있는 국내 58개 호텔에서 지난 3년간 38번의 안전불량 판정이 있었고, 전체 185건의 불량 항목들이 지적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3년간 절반에 가까운 호텔들이 1번 이상은 소방안전 불량판정을 받았고, 2회는 4곳, 3년 내내 불량으로 판정받은 호텔도 3곳이 있었다.

안홍준 의원은 “간이완강기 불량, 피난 유도등 불량, 자동 화재탐지설비 불량 등 지적사항 대부분이 인명 대피와 초기화재진압을 위해 필요한 설비에서 불량 판정으로 받아, 유사시 인명피해를 더욱 키울 수 있는 심각한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식품안전에도 구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3년간 베니키아 호텔 내에 영업중인 외식업체에서 15건의 식품안전에 대한 위반 사항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위반 내용으로는 유통기한 경과제품을 조리·판매 목적으로 보관, 종사자 건강진단 미필 등 다양했으며, 이들 중 영업허가 취소가 2건, 영업정지가 4건으로 무거운 처벌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관광공사에서는 베니키아 체인호텔에 대한 시설 및 식품 안전에 대한 점검을 단 한 차례도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베니키아 체인호텔 가입시 평가기준에도 전체 100점 만점(가산점 20점 추가, 총120점 중 80점 이상 획득시 가입조건 충족) 중 시설 안전에 대한 항목은 단 10점으로 비중이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안홍준 의원은 “외국인 관광객의 57%가 한국 여행 중 ‘안전사고의 위험성’에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며 “해외관광객 유치를 위해서는 안전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므로, 공사에서 인증하는 모든 숙박시설에 대해 안전점검계획을 수립·실시하고, 심사평가 및 사후관리에 대해서는 전면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베니키아(BENIKEA) 호텔은 ‘최고의 휴식을 선사하는 한국의 대표 호텔’이라는 의미로 국내외 여행객들에게는 합리적인 가격의 서비스 제공하고, 지역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하기 위해 정부에서 인증해주는 호텔 브랜드이다.

전수용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