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철도공단, 코로나19 '심각' 격상에 최고수준 대응재난대책본부 긴급 설치...현장여건별 지역대책반 구성 운영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정중앙)이 '코로나19' 감영병 심각단계 격상에 따라 재난대책본부를 설치하고 회의를 주관하고 있다. 사진=한국철도시설공단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 24일 '코로나19' 감염병 위기경보수준이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전국 철도건설현장 근로자 안전 및 건강보호를 위해 재난대책본부를 긴급 설치했다.

재난대책본부는 이사장을 본부장으로 본사에 업무특성별  5개 반과 각 지역본부장을 대책반장으로 현장여건별 지역대책반을 구성, 운영 중에 있다고 밝혔다.

재난대책본부는 본사의 컨트롤타워 기능뿐 아니라 철도건설현장 실시간 동향을 정확히 파악해 코로나19 의심환자가 발생할 경우 공사를 즉시 중지하고 지역보건소를 직접 연결하는 등 맞춤별 대응을 추진하고 있다.

김상균 이사장은 “현재 국가적으로 위중한 상황이지만 공단 및 협력사가 혼연일체가 돼 이번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