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현대중공업, 산학연과 손잡고 AI 생태계 확장 나서'AI 인재양성 플랫폼’…국내 AI 경쟁력 강화 목표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산학연과 손잡고 국내 인공지능(AI)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현대중공업그룹은 20일 대전 카이스트(KAIST) 본관에서 KT, 카이스트, 한양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국내 AI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공동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추진 협의체인 ‘AI One Team'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 체결에 따라 각 기관은 AI 오픈 생태계 조성, AI 적용 혁신사례 발굴 및 확산, AI 인재양성 플랫폼 구축, 얼라이언스(Alliance) 사무국 설치 등을 통해 국내 AI 기술 역량을 높여 나가는 데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현대중공업지주 정기선 부사장(경영지원실장)과 KT 구현모 대표이사 내정자, 카이스트 신성철 총장, 한양대 김우승 총장,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김명준 원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석영 제2차관 등이 참석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번 ‘AI One Team’의 인더스트리 대표기업으로 참여해 ‘AI+비즈니스 생태계’ 확장에 나선다. 세계 1위 조선 및 국내 1위 로봇 기업으로서 산업 현장에서의 AI 적용 사례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그룹사들과 공동으로 맞춤형 기술개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특히 현대중공업그룹은 스마트조선소와 스마트팩토리에 로봇, AI기술을 접목하고 이를 통해 발굴한 우수 혁신 사례와 관련 기술을 중소·중견·벤처기업들과 공유해 한국형 AI 기술이 우리나라 산업 전반에 확산되도록 도울 계획이다.

KT는 지난해 현대중공업그룹과의 협업을 통해 쌓은 다양한 산업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현장중심의 AI를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카이스트, 한양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함께 인재양성 플랫폼을 조성한다. 이를 위해 'AI 교육플랫폼'을 공동 구축해 중소기업, 벤처, 학생들이 새로운 AI를 개발하고 실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컴퓨팅 자원과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AI는 디지털 혁신의 핵심 기술로 산업의 근본적 변화를 일으키고 있으며 변화의 속도와 폭은 점차 더 빨라지고 광범위해질 전망이다.

현대중공업지주 정기선 부사장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국내 최고 기관들과 함께 AI One Team의 일원으로 참여하게 돼 기쁘다”며 “AI 산업의 발전을 바탕으로 조선, 로봇을 포함한 대한민국 제조업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