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들썩이는 수·용·성, 경기남부권 집값 상승 ‘폭풍의 눈’ 되나?동탄·화성 등 경기 남부 비규제지역 ‘풍선 효과’ 우려
경기도 수원 시내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수원과 용인, 성남 등 이른바 ‘수용성’을 중심으로 형성된 가파른 집값 상승세가 연일 이어지면서 정부 규제망을 벗어난 지역으로 수요가 쏠리는 '풍선효과'가 갈수록 확대되고 있다. 

이에 동탄·화성 등 경기 남부 일부 지역으로도 집값 상승세가 확대될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8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수원·용인·성남 이른바 수용성 지역의 지난 3개월간 상승률은 2%대를 넘어섰다. 같은 기간 수원 영통구 아파트 가격 상승률은 무려 6.2%로 집계됐다. 

12·16 부동산 대책 직전 석 달 동안 강남권 아파트값이 5%대 안팎으로 상승했던 것과 비교하면 폭등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이번주 들어서 수원 권선구 아파트값은 2.54% 상승했다. 영통구와 팔달구도 각각 2.24%와 2.15%가 올랐다. 

지난주 대비(권선구 1.23%·0.95%·0.96%) 상승폭이 2배 이상 증가한 셈이다. 이는 물가상승률의 7배에 달하는 수치다.

청약 경쟁률 등까지 감안해도 수용성 상당수 지역을 '조정대상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로 규제 수준을 높이는 데 무리가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정부가 규제 지역 지정의 발표를 지금보다 더 늦출 경우는 풍선효과가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면서 집값 불안을 부추기는 부작용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파트 거래량도 급증했다. 수원지역 아파트 거래량은 지난해 12월 3029건에서 지난 1월 3088건으로 1.9% 늘었다.

장안구는 지난해 11월 388건에서 올해 1월에는 689건으로 거래량이 증가했으며, 용인도 지난해 11월 2168건에서 올해 1월에는 2074건을 기록했다.

이는 실거래가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 수원 권선구 능실마을 19단지 호매실 스위첸(전용면적 59.9㎡)은 지난해 11월 3억3500만원에서 지난달에는 4억3000만원에 거래됐다. 불과 1~2개월 만에 약 1억원이 올랐다는 얘기다.

수원 영통구 하동 광교호수마을 참누리레이크(전용면적 84.9㎡)도 지난해 10∼11월 7억1000만원~7억9000만원 선에서 이달 초 8억3000만원에 매매가 이뤄졌다. 현재 호가는 8억5000만원~9억원에 형성됐다.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에 따른 풍선효과가 수용성 지역의 집값 폭등을 부추겼다는 것이 인근 부동산 업계 중론이다.

국토부가 12·16 대책을 발표하면서 15억원 초과 주택에 대한 대출을 중단하는 등 고가 주택에 대한 대출규제가 심화되면서 수용성 지역의 9억원 이하 주택으로 투기 수요가 몰리는 풍선효과가 나타나는 상황이다.

수원 권선구의 한 공인중개업소 대표는 "이 지역 아파트값 상승세의 폭은 어느정도 정해져 있음에도 최근 들어 갑자기 집값이 급등했다"며 "정부의 고강도 규제 정책 시행으로 상대적으로 규제에서 자유로운 경기 남부 비규제지역이 대체 투자처로 부상했다"고 설명했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