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국토부, 아반떼·BMW·폭스바겐·피아트 등 21개 차종 49만4720대 리콜전원부 제동장치 불량 등 부품 결함…시정조치 차량 무상 수리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를 포함해 FCA코리아, BMW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등에서 제작하거나 수입 판매한 21개 차종 49만4720대에서 부품결함 등 문제가 발견돼 시정조치(리콜)한다고 13일 밝혔다.

현대자동차에서 제작, 판매한 아반떼 등 2개 차종 49만1102대는 일부 노후 차량의 'ABS/ESC 모듈(제동장치)' 전원부에 결함이 발견됐다. 

이 부분에 오일 또는 수분 등 이물질이 유입돼 내부합선으로 인한 화재 발생 위험이 감지된다.

해당 차량은 17일부터 현대자동차 직영서비스센터 및 블루핸즈에서 무상으로 수리(전원공급 제어 스위치 장착)가 가능하다.

FCA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2013년식 피아트500 차종 872대는 변속케이블 조정기의 내구성 약화로 변속 케이블이 분리돼 변속 기어가 변경되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됐다. 이 차량은 19일부터 FCA코리아 공식 피아트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개선 부품으로 교체)를 받을 수 있다.

BMW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BMW 320i 등 9개 차종 2273대는 에어백(다카타 사) 전개 시 인플레이터의 과도한 폭발압력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제기됐다.

해당 차량은 지난 7일부터 비엠더블유코리아 공식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실시하고 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수입·판매한 Jetta 2.0 TDI BMT 등 5개 차종 323대는 변속기 내 부품(어큐뮬레이터·오일압력 생성기) 결함이 발견됐다. 차량 지속 운행과정에서 변속기가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해당 차량은 28일부터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교체)를 교체가 가능하다.

만트럭버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Lion’s City CNF 93대는 가스압력조절기 균열에 따른 가스 누출과 시동꺼짐이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 차량은 7일부터 전국 만트럭버스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교체)를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바이크코리아서 수입, 판매(판매이전 포함)한 THRUXTON R 등 2개 이륜 차종 27대는 사이드 스탠드 스프링 설계과정에서 결함이 발견됐다.

지속 사용시 스프링이 파손·이탈되고, 이로 인해 사이드 스탠드의 조작으로 엔진 시동을 제한하는 장치(인히비터 스위치)가 작동돼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또 SPEED TWIN 30대는 기어 변속 페달 고정 볼트 내 풀림방지제의 내구성이 부족해 지속 사용과정에서 볼트가 체결부로부터 이탈되고 기어 변속이 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이륜차량들은 17일부터 전국 바이크코리아 공식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 등)를 받을 수 있다. 

해당 제작사는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과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려야 한다. 

소유자가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했다면 제작사에 수리비용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센터 홈페이지에서는 차량번호와 차대번호를 입력하면 상시로 해당 차량의 리콜대상 여부 및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을 확인하면 된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