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건설
현대건설, 3조 3000억원 지하철 공사 공동 수주…파나마 시장 첫 진출현대건설·포스코건설·현대엔지니어링 3사 컨소시엄 구성
파나마 메트로 3호선 조감도. 사진=현대건설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현대건설이 파나마 시장에 처음 진출해 3조3000억원 규모의 지하철 건설 공사를 수주했다.

현대건설은 파나마 메트로청으로부터 약 3조3000억원(28억1100만 달러)규모의 메트로 3호선 공사를 수주했다고 6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포스코건설·현대엔지니어링과 공동 컨소시엄을 꾸려 입찰에 참여했다.

현대건설은 이 중 51%(약 1조7000억원)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으며, 포스코건설·현대엔지니어링의 지분은 각각 29%, 20%다.

이번 프로젝트는 파나마 시티와 수도 서쪽을 연결하는 총연장 25km 길이 모노레일을 짓는 사업으로 파나마에서 추진된 인프라 건설사업 중 역대 최대 규모다. 공사 기간은 착공일로부터 54개월이다.

앞서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2019년 11월 18일 공개된 입찰평가 결과에서 기술, 상업, 금융 전 부문에서 유수의 글로벌 경쟁사들을 제치고 최고점을 획득해 1위를 차지했으며,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국내외 대형 지하철 공사 수행 경험·기술력·공사기간 준수 능력 등을 높이 평가받았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중남미 시장에서 현대건설의 입지를 다지는 사업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경쟁력을 높여 수주·수행·수익으로 이어지는 해외부문 선순환구조 정착에 중점을 둬 글로벌 톱티어(Top-Tier)로서의 위상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건설은 앞서 1월 수주한 ‘카타르 루사일 플라자타워 플롯 3·4(약 1조2000억원규모)’를 포함해 ‘싱가포르 풍골 스포츠센터(약 1900억원 규모)’, ‘알제리 복합화력발전소(약 6740억원)’ 등 올해 약 3조8000억원 규모의 해외 수주액을 달성했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