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
대웅제약 ‘나보타’, 글로벌 학술교류 프로그램...차별화된 제품력 전파미국, 아랍에미리트 등 7개국 의사 참가
대웅제약이 프랑스 파리 샹그릴라 호텔 파리에서 현지시간 1월 29일 ‘제8회 나보타 에스테틱 포럼(NAF)’을 진행한 후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대웅제약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대웅제약은 프랑스 파리에서 현지시간 1월 29일 ‘제8회 나보타 에스테틱 포럼(NAF)’을 개최해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품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알렸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에서는 대웅제약이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품이 발매되었거나 발매 예정인 미국, 아랍에미리트, 인도네시아 등 7개국 미용성형외과 의사 30명을 대상으로 학술 강의가 진행됐다.

하산 갈라다리 아랍에미리트 피부과 전문의는 ‘보툴리눔 톡신을 활용한 미용, 비미용적 시술법’을 소개하고, 헤마 선다람 미국 피부과 전문의가 ‘대웅제약이 자체 개발한 프라보툴리눔톡신A의 글로벌 임상결과’를 발표하는 등 보툴리눔 톡신의 최신 트렌드와 시술법 등 학술 강의가 이어졌다.

이번 포럼의 공동좌장을 맡은 헤마 선다람 미국 피부과 전문의는 “’프라보툴리눔톡신A’는 전세계에서 ‘보톡스’와 동일하게 단백질 분자 크기가 900kDa이며 선진국에서의 임상결과와 품목허가 승인으로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된 제품”이라며 “이번 학술 교류 프로그램과 같이 우수한 제품력과 다양한 시술 노하우를 교류할 수 있는 장이 더욱 확대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사업본부장은 “이번 ‘나보타 에스테틱 포럼’은 대웅제약이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품의 선진국 임상결과와 품목허가 획득 등을 바탕으로 제품의 우수성과 최신 시술법을 공유하는 학술 교류의 장”이라며 “앞으로도 국제 무대에서 국∙내외 미용성형외과 의사를 대상으로 제품의 우수성을 알려 세계적인 보툴리눔 톡신 제품으로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웅제약이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품은 2019년 미국과 캐나다에서 발매됐으며 올해 유럽과 아랍에미리트, 인도네시아 등에서도 판매될 예정이다.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