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건설
한화건설, 5년 만에 장교동 한화빌딩으로 복귀…“올해 매출 4조원 돌파하겠다”
최근 리모델링을 완료한 서울 중구 장교동 한화빌딩 외관 전경. 사진=한화건설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한화건설이 5년 만에 서울 장교동 한화빌딩으로 복귀해 새로운 도약을 준비한다. 지난 2014년 여의도 전경련회관으로 사옥을 이전한 이후 약 5년만의 복귀다.

한화건설이 지난 1~2일에 거쳐 서울 장교동 한화빌딩으로 사옥 이전을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앞서 한화건설은 지난 2014년 11월 장교동 한화빌딩의 리모델링 공사에 착수해 여의도 전경련회관으로 사옥을 옮긴 바 있다.

한화건설의 별도기준 매출액은2015년 2조7394억원에서 2018년 3조5979억원으로 5년 만에 급증했으며 영업이익도 적자에서 2018년 연간 3074억원 흑자로 전환했다.

한화건설은 장교동 한화빌딩 이전을 계기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한다. 올해 매출 4조 돌파와 5년 연속 영업이익 흑자 달성이 목표다. 아울러 중장기적인 목표를 세워 핵심사업 비중을 확대하고 시장을 선도한다는 전력이다.

이에 복합개발사업에 특화된 역량을 발판삼아 국내외에서 ‘글로벌 인프라 디벨로퍼(Global Infra Developer)’로의 도약한다는 복안이다.아울러 지난해 선보인 신규 브랜드 ‘포레나(FORENA)’ 가치를 향상시 국내를 대표하는 프리미엄 주거 브랜드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내부적으로는 IT 시스템을 포함한 경영시스템 선진화를 통해 업무 프로세스를 혁신하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하는 한편 ‘신용과 의리’에 기반을 둔 정도경영과 준법경영을 지속해나간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2020년은 또 다른 10년을 준비하기 위한 기반을 다지는 중요한 전환점이 되는 해인 데다 신사옥에서 새로운 마음으로 업무를 시작하는 의미 있는 한 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