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분양 뉴스분석
국토부, 지난해 공공임대 13만9000가구 공급…“3000여가구 초과달성”올해 목표치 14만1000가구…전년 比 5000가구 증가
경기도 부천 중동 청년 공공임대주택 조감도.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목표치인 13만6000가구보다 3000여가구 더 초과한 13만9000가구의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했다고 2일 밝혔다.

수요 계층별 공급 물량은 △청년층 2만8500가구 △신혼부부 4만4가구 △고령자 9500가구 △일반 취약계층 5만7000가구 등으로 목표를 모두 달성했다는 평가다.

유형별로는 건설임대주택 6만가구(준공 기준), 매입임대주택(기존주택을 매입해 공급) 3만1000가구, 전세임대주택(기존주택을 임차해 재임대) 4만8000가구가 공급됐다.

건설임대주택 세부 유형별로는 △행복주택 2만4000가구 △국민임대주택 8500가구 △영구임대주택 2500가구 등이다.

도심 내 원활한 공급이 이뤄질 수 있도록 매입임대는 전년 공급량보다 약 1만2000가구 늘렸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공공임대주택 공급계획 및 실적 현황. 사진=국토부

지역별로는 서울‧경기 등 수도권 공급물량이 8만4000가구로 전체 물량의 약 60%를 나타냈고 지방권은 5만5000가구로 집계됐다. 경기도 물량이 4만7000가구로 가장 많았고 이어 서울(2만8000가구) 인천(8000가구) 경남(7000가구) 등이 뒤를 이었다.

공급주체별로보면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총 물량의 약 75%인 10만5000가구, 지자체(지방공사)‧민간은 3만4000가구를 공급했다.

지자체‧민간 공급실적은 서울(1만3000가구)이 가장 많았고 경기도(9000가구) 부산(2000가구) 경북(2000가구) 순이었다.

이에 장기공공임대주택 재고율(전체주택 대비 비율)은 2016년 6.3%에서 2018년 7.1%를 거쳐 올해 말에는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인 8% 수준에 도달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국토부는 도심 내 임대주택 공급 확대하고자 지자체(지방공사)와 협의해 임대주택 공급 가능 대상부지를 발굴할 방침이다. 적극적으로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지자체(지방공사)는 포상하는 등 혜택을 부여한다.

이병훈 국토부 공공주택총괄과장은 “서민의 생애주기별 주거안정성을 높이고자 올해 공공임대주택 공급 목표치는 전년보다 5000가구 많은 14만1000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며, 2018년부터 2022년까지 목표로 한 총 70만2000가구 공급을 차질없이 달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