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
휴온스-비오신코리아, 면역항암제 '이뮤코텔' 국내 판권 MOU 체결
지난 21일 휴온스 성남 판교 본사에서 휴온스 엄기안 대표(사진 좌측)와 비오신코리아 김형호 사장(사진 우측)이 '이뮤코텔®' 국내 독점 판매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제공=(주)휴온스)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휴온스가 비오신코리아와의 파트너십을 공고히 해 국내 항암제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22일 휴온스에 따르면 지난 21일 판교 본사에서 비오신코리아와 방광암 재발방지 면역항암제 '이뮤코텔(Immucothel®)'의 국내 판권 확보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뮤코텔'은 임상을 통해 BCG 백신, 항암제 등 기존 방광암 약물보다 치료 효과는 탁월하면서 내성과 독성이 없음이 확인됐으며, '면역항암요법'을 연구한 일본의 혼조 다스쿠 교수와 미국의 제임슨 앨리슨 교수가 노벨생리의학상을 수상하면서 국내 의료계에서도 이 연구와 관련해 '이뮤코텔'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제품의 원리는 '이뮤코텔'의 주성분인 '이뮤노시아닌' 표면에 방광암 항원 'TF 항원(톰슨 프라이덴리히 항원, Thomsen friedenreich antigen)'이 존재해 TF 항원에 대한 항체를 생성시키고, 항원 항체 반응을 통해 암 세포를 용해하는 암 백신 작용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휴온스는 '이뮤코텔'의 국내 판권 확보를 기점으로 종합병원 비뇨기과 영업 마케팅을 더욱 보강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뮤코텔' 과 '셀레나제' 두 제제의 병용요법을 면역 치료계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만들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셀레나제'로 인연을 맺어온 비오신코리아와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이뮤코텔' 국내 판권에 대한 MOU를 체결하게 됐다"며 "방광암 뿐 아니라 'TF항원'에 영향을 받는 다양한 질병의 환자들이 '이뮤코텔®'과 '셀레나제®'의 병용 면역 치료 요법을 통해 더 효율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