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롯데리아·버거킹·KFC, 양호한 실적에도 기습적인 가격인상...매출원가율↓·영업이익↑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패스트푸드 3사 가격 인상 철회해야"
패스트푸드 3사의 최근 2년 매출원가율(왼쪽)과 영업이익 (사진제공=한국소비자협의회 물가감시센터)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지난해 말 패스트푸드 3사 롯데리아, 버거킹, KFC가 일제히 가격인상 안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해당 패스트푸드 3사 기습 가격 인상을 철회해야한다고 지적했다.

13일 한국소비자협의회 물가감시센터에 따르면 롯데리아와 버거킹은 지난 2년 새 불고기버거 가격을 가각 400원, 200원씩 인상했다. 롯데리아의 최저 가격 제품인 비프바베큐버거는 2019년 9월에 단종됐다.

특히, 버거킹은 2018년에 몬스터와퍼(7900원), 몬스터X(8900원)를 시작으로 2019년에 ‘스크림몬스터X(8900원)’와 ‘메가몬스터X(1만900원)’가 새롭게 출시돼 2년 사이에 3000원 인상됐다.

물가감시센터 측은 “맛과 재료, 질 등의 차이는 있겠지만 신메뉴의 출시로 가격을 인상함으로써 소비자들의 가격 저항을 낮추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물가감시센터가 최근 2년 동안의 매출원가율과 영업이익을 분석한 결과 패스트푸드 3사 모두 양호한 실적을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패스트푸드 3사 모두 최근 2년 새 가격 인상의 근거로 든 원재료 및 인건비 등의 매출원가율은 감소했다. 각사의 2017년과 2018년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롯데리아의 매출원가율은 47.1%에서 46.1%로 1.0%p, 버거킹 1.4%p, KFC 2.0%p로 3사 모두 감소했다.

또한 동기간 영업이익은 롯데리아는 36억원, 버거킹은 75억원 증가했다. KFC는 영업손실이지만 2017년 대비 2018년 손실 폭이 크게 하락했다.

물가감시센터는 “업체들은 매출원가율 증가보다는 매출원가율 감소와 영업이익 증가로 인해 가격 인하를 꾀할 수 있음에도 원재료 및 인건비 상승이라는 말도 안되는 이유를 내놓고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며 "모든 소비자층이 외식문화의 소확행을 찾을 수 있는 상생 모색해야한다"고 전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