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동서식품, "가볍고 든든한 한 끼 시리얼 다양하게 즐겨요"핫 시리얼 '포스트 화이버 오트밀'부터 과일, 견과류를 한 데 뭉친 시리얼 '그래놀라'까지
포스트 화이버 오트밀 이미지 (사진제공=동서식품)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한 끼 식사 대용으로 시리얼을 많이 찾으면서 최근에는 시리얼을 즐기는 방법도 다양해졌다. 특히 우유, 두유 등과 함께 전자레인지에 데우거나 뜨거운 물을 부어 죽처럼 먹는 ‘핫 시리얼(Hot cereal)’이 등장하며 주목받고 있다.

동서식품은 바쁜 아침에 간편하면서도 따뜻하게 즐길 수 있는 시리얼 ‘포스트 화이버 오트밀’ 3종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포스트 화이버 오트밀’은 차가운 우유에 곁들이는 일반적인 시리얼과 달리 따뜻한 우유나 두유, 물과 함께 먹는 핫 시리얼(Hot cereal)이다. 우유, 두유 등과 함께 전자레인지에 데우거나 뜨거운 물을 붓고 2~3분 기다리면 부드럽고 담백한 맛의 오트밀이 완성된다. 파우치 형태로 되어 있어 휴대가 간편한 것도 장점이다.

또한 세계적인 슈퍼푸드로 꼽히는 귀리를 주 원료로 해 아침 대용은 물론 다이어트식으로도 좋다. 귀리는 단백질과 식이섬유가 풍부하고 베타글루칸 함량이 높아 혈당 강하 및 혈중 콜레스테롤 감소 효과가 우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 원료인 귀리가 가진 건강에 대한 장점과 포만감, 콜드 시리얼(Cold cereal, RTE cereal)과는 다른 따뜻하고 부드러운 식감이 특징이다.

제품은 깔끔하고 담백한 귀리 본연의 맛을 살린 ▲오리지널(90g, 180g), 피칸과 땅콩분말을 첨가해 고소한 맛이 특징인 ▲너트앤오트(180g), 동결건조한 사과를 넣어 상큼한 사과맛이 매력적인 ▲애플모닝(180g) 등 총 3종으로 구성돼있다.

그래놀라(Granola) 제품도 아침 대용식으로 꾸준히 주목받고 있다. 그래놀라는 정제된 탄수화물 대신 통곡물과 말린 과일, 견과류 등을 한데 뭉친 시리얼로 건강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모으고 있다. 동서식품은 소비자 니즈에 발맞춰 다양한 맛과 형태의 그래놀라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포스트 그래놀라’는 콘후레이크를 기본으로 오트(귀리) 등 몸에 좋은 통곡물을 바삭하게 구워 만든 그래놀라와 상큼한 건과일을 곁들인 제품이다. ▲크랜베리 아몬드 ▲블루베리 ▲카카오호두 3가지 맛으로 탄수화물은 물론 비타민과 칼슘 등 영양성분이 풍부하다.

‘포스트 골든 그래놀라’는 기존 그래놀라 시리얼에 고급 견과류와 과일을 더해 한층 더 건강하게 즐길 수 있는 프리미엄 그래놀라다. ▲골든 그래놀라 크런치 ▲골든 그래놀라 후르츠 ▲골든 그래놀라 아몬드빈 3종으로 구성돼 취향에 따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동서식품 조소현 마케팅 담당자는 “포스트 시리얼은 간편함과 영양 그리고 맛의 삼박자를 모두 갖춰 바쁜 현대인들의 건강한 한 끼로 안성맞춤인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선택 폭을 넓힐 수 있도록 다양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