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GS25, 매장 수 '업계 1위' 등극...지난달 기준 1만3899개GS25, "총 매출, 단위 면적당 매출, 영업이익 등 모든 분야에서 업계 1위를 굳혀가는 분위기"
(사진제공=GS25 홈페이지)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GS25가 운영 점포 수에서 업계 1위를 차지했다.

16일 GS리테일에 따르면 자사 편의점 브랜드 GS25의 11월말 운영 점포 수가 1만3899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 기준 매장 수 1만 3107개에 비하면 1년만에 매장 792개가 더 늘어난 것이다. 

GS25는 “점당 매출 향상과 수익성 확보에 최우선적으로 사업 역량을 집중해왔는데 이러한 노력들로 가맹 희망자가 급증하고 타사로부터의 브랜드 전환 점포가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GS25에 따르면 그동안 본부, 가맹점, 협력업체 등과 상생 경영을 평가받는 동반성장지수도 업계에서 유일하게 3년 연속 우수 등급을 받으며 파트너들과의 신뢰도 쌓아가고 있다. 특히 ▲가맹점 수익 중심의 상생제도 ▲스토어리노베이션과 자동발주 시스템 ▲전략 상품의 성공과 서비스 플랫폼 구축 등 핵심 영역의 전략으로 차별적 경쟁력을 확보했다.

GS25는 우량 신규점 오픈을 비롯해 업계 최고의 운영비 최소 보조제도, 최대 100만원 수준의 광열비 지원 등의 압도적 상생 제도를 운영해왔다. 올해 GS25의 가맹 희망자 문의는 32%, GS25로 브랜드 전환 점포는 2배 증가했다.

누적 7000여점에 대해 스토어리노베이션(Store Renovation)활동을 완료했다. 이를 통해 진열 생산성을 향상하고 대상점 매출을 20% 이상 신장시키는 성과를 이뤘다. 또한 가맹점의 인력 운영 효율화를 위해 자동 발주 시스템 구축 등의 IT혁신을 지속해왔다.

아울러 프레시푸드에 이어 새로운 집객 상품인 원두커피 카페25등 전략 상품의 차별성 확보에 성공했다. 또한 1~2인 가족의 새로운 식(食)문화를 선도하며 디저트, 조리면, 샐러드, 농수축 1차식품 카테고리 매출의 급신장을 이루었다. 다양한 서비스 상품 플랫폼을 구축함으로 이용객의 구매 단가를 6% 향상시켰고 플랫폼 이용객의 36%가 일반 상품도 구매하는 성과를 이루고 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이제껏 업계 1위 기준은 점포 당 매출과 가맹점 경영주의 수익이라고 생각한다”며 “운영 30주년인 2020년을 맞아 고객과 경영주를 위한 진심 담은 경영활동을 지속 펼칠 것”이라고 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