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현대기아차 무파업 결정 “싸우기보다 힘 합쳐야”…임금협상 ‘잠정 합의’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기아차 본사 전경.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현대자동차에 이어 기아자동차 노사도 무분규 임금협상이 타결됐다. 

아직 13일 조합원 찬반투표가 남아 있지만 사업 경기가 어려운 상황에서 파업은 피해야 한다는 노사간 공감대를 확인한만큼 현대기아자동차는 올해 무파업으로 임금협상을 결론지을 전망이다.

기아차에 따르면 노사는 전날인 10일 소하리공장에서 열린 16차 본교섭에서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이로써 기아차 노사는 올해 6개월여에 걸쳐 진행된 노사협상에서 무파업으로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잠정합의안은 오는 13일 열리는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최종 확정된다.

노사는 지난 6월 13일 상견례 이후 매주 2~3회 교섭을 실시했으나 기존 노조 집행부에 대한 임기가 만료되면서 교섭을 중단한 바 있다. 이후 새 노조 집행부를 선출을 진행하며 지난달 26일 교섭을 재개한 바 있다.

노사가 교섭 재개 2주일 만에 합의점을 이뤄낸 것은 대외 안팎으로 경영환경이 어려운 데다 자동차산업의 구조 변화에 대비하기 위함이다. 노사가 연내 임금협상을 마무리할 필요가 있다고 공감한 것이다.

잠정합의안 주요 골자는 △기본급 4만원(호봉승급 포함) 인상 △성과 및 격려금 150%+320만원(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포함) 등이다.

아울러 노사는 완성차 생산라인 근무자의 사기 증진 차원에서 라인수당을 일부 올리는 데(S급 5000원 인상)에 합의했다. 또 사회공헌기금 30억원을 출연해 기업의 사회적 역할 확대에도 적극 나서기로 합의했다.

또한 자동차산업의 대전환과 산업 생태계 변화에 따른 선제적 대응 필요성엥 공감해 ‘고용안정과 미래생존을 위한 미래발전위원회’를 운영하기로 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K7 프리미어와 셀토스, 모하비 더 마스터 등 최근 신차들의 성공에 이어 이달부터 시판되는 3세대 K5도 고객들의 기대가 크다“며 ”신차를 적기 공급하고 안정적인 품질을 확보하는 데 노사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현대차도 △기본급 4만원 △성과급 150%+320만원 수준에서 임금협상을 도출한 바 있다.

현대차 노조 관계자는 “미·중 무역분쟁과 세계 경제 불확실성에 따른 대외 변수가 높아진 점 등이 잠정합의에 이르게 한 주된 요인이었다”고 전했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