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
휴메딕스, '엘라비에' 품목허가 취득..."中 필러 시장 정조준"
휴메딕스 '엘라비에' 중국 리도카인 품목허가 (제품사진제공=휴온스글로벌)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주)휴메딕스가 중국 필러 시장을 정조준했다.

휴메딕스는 글로벌 히알루론산 필러 브랜드들을 제치고 중국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로부터 리도카인(국소마취제)을 함유한 히알루론산 필러 '엘라비에® 딥라인-L'의 수입제품 품목 허가를 취득했다고 6일 밝혔다.

중국 현지에서 품목 허가를 취득한 필러 브랜드는 6개로, 그 중에서도 리도카인을 함유한 필러 제품에 대한 허가권을 가지고 있는 곳은 엘라비에®를 포함해 단 3개뿐이다.

리도카인을 함유한 히알루론산 필러는 시술 시 통증을 줄여줘 국내를 비롯 전세계에서 보편적으로 사용하고 있지만 전세계 3위이자 약 38조원 규모까지 성장한 중국 미용 성형 시장에는 아직 허가를 취득한 제품이 많지 않은 상황이다.

휴메딕스는 '엘라비에®'가 지난 2014년 모노페이직 필러로는 최초로 중국 시장에 정식 품목 허가를 받는 등 현지에서 브랜드 신뢰도와 품질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는 만큼 이번 허가를 통해 프리미엄 브랜드의 입지가 더욱 견고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2개로 확대된 필러 라인업을 통해 세분화된 시술이 가능해진 만큼 중국 필러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우겠다는 각오다.

이번 품목 허가와 관련해 김진환 휴메딕스 대표는 "리도카인을 함유한 필러는 중국 현지 환자들과 의료진 모두에게 니즈가 높지만 허가 받은 품목이 거의 없어 '엘라비에® 딥라인-L'은 품목 허가 취득 전부터 중국 의료진들의 현지 출시 요구가 컸다"며 "앞으로 '엘라비에® 딥라인-L'의 출시를 통해 중국 시장에서 위상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우탁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