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LG전자, 'LG 그램 17' 앞세워 대화면 노트북 시장 공략
서울 여의도 소재 LG 트윈타워에서 모델들이 대화면, 고성능, 휴대성까지 겸비한 2020년형 'LG 그램 17'(모델명: 17Z90N) 신제품을 사용하고 있다. (LG전자)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LG전자가 지난해 말 대화면과 초경량을 모두 갖춘 'LG 그램 17'을 처음 선보인데 이어, 성능과 휴대성을 대폭 강화한 신제품을 출시해 대화면 노트북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고 5일 밝혔다.

'LG 그램 17'은 올해 'LG 그램' 국내 매출의 25%를 차지했으며, 'CES 혁신상' 을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한 바 있다.

새롭게 출시된 2020년형 'LG 그램 17'은 초고해상도 WQXGA(2560 x 1600)를 구현한 43.1cm(17형) 대화면 IPS 패널 을 탑재했으며, 화면부와 조작부를 연결해주는 힌지(접힘) 부위 노출을 최소화 하도록 설계돼 2019년형 제품 대비 세로 길이가 3mm 줄었다. 또한 배터리 용량은 기존 72와트시(Wh)에서 80와트시로 키우면서도 무게는 1350g에 불과해 휴대성이 용이하다.

아울러 키보드의 우측 숫자키 배열을 기존 3열에서 일반 키보드와 동일한 4열로 변경해 엑셀업무 등을 수행할 때 편리하다.

뿐만 아니라 'LG 그램 17'은 인텔 10세대 프로세서(아이스레이크)를 탑재했다. 특히 그래픽 성능이 기존 대비 약 2배 향상돼 4K 영상과 사진, 게임 등을 부드럽게 보여준다. 게다가 확장 슬롯을 이용해 저장장치(SSD)와 메모리(RAM)를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

이번 신제품 출시와 관련, 손대기 LG전자 한국영업본부 한국HE마케팅담당은 "17인치 대화면마저 가볍게 담아낸 그램만의 No.1 혁신을 기반으로 대화면 노트북 시장 주도권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 그램 17'을 포함한 LG 그램 신제품(모델명: 15Z90N, 14Z90N) 예약판매를 6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이우탁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