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경찰, 쿠우쿠우 회장·경영진 회삿돈 빼돌린 혐의로 수사가맹점주에 '갑질' 의혹 제기...장사잘되는 지점 점주 내쫓고 딸이 운영
쿠우쿠우 본사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초밥 뷔페 프랜차이즈 ‘쿠우쿠우(QooQoo)’ 회장과 일부 경영진이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2일 경기남부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쿠우쿠우 회장 김모씨와 대표를 맡고 있는 부인 강모씨가 업무상 횡령 및 배임수재 등의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김씨 등은 최근 4~5년 동안 협력업체를 압박해 수십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협력업체들에 계약 유지 대가로 협찬을 요구하며 37억원 가량 금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일부는 부동산 및 명품 구매 등의 개인 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와 관련해 지난 10월 경기 성남시 소재 쿠우쿠우 본사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이밖에도 김 회장과 강 대표는 장사가 잘되는 지점에 영업중인 점주를 내쫓고 자녀가 운영하도록 했다는 의혹을 받고있다.

이에 대해 뉴스워치는 쿠우쿠우측의 해명을 듣기 위해 전화연결을 여러차례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