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나경원 '북미회담 자제' 발언에...여야 맹비난 "국가 망신·매국"
사진 제공=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는 28일 미국 측에 '총선 전 북미정상회담 자제'를 요청한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혁신특별위원회에서 "어제 기사를 보고 제 눈과 귀를 의심했다"며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의석 몇 개를 위해 국민의 열망인 한반도 평화를 막아선 일을 성과랍시고 얘기하는 건 그들이 바로 '반평화세력'이며 선거 승리를 위해선 국가 안위도 팔아먹는 매국세력이 아닌지 묻고 싶다"며 "미국 당국자에게 그런 말을 했다니 국가적 망신"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할 말이 있고 안할 말이 있다. 이런 것도 분간 못하는 분이 제1야당의 원내대표라는 것이 참으로 부끄럽기 짝이 없는 일"이라며 "나 원내대표는 즉각 국민 앞에 사과하고 한국당은 나 원내대표에게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미회담은 국가적으로 중요한 문제"라며 "(만약 발언을 했다면) 회담은 회담이고, 총선은 총선인데, 이를 고려해서 개최 여부를 판단해달라고 하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상무위원회에서 "나 원내대표가 초당적 외교를 하러 (미국에) 간 줄 알았더니 미국 측에 한국당 선거 도와달라고 간 것이냐"며 "상상을 초월하는 제1야당 원내대표의 탈선은 절망스럽다"고 꼬집었다.

심 대표는 "국민께 사죄하고 즉각 (원내대표 직을) 사퇴하길 바란다"며 제1야당의 원내대표가 국익을 위해 노심초사해야 할 외교전선에서 오히려 국익을 위협하고 국민을 모욕한 데 대해서는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에서 "총선 유불리를 위해서 한반도 평화를 위험에 빠뜨리려는 행위로서 규탄받아 마땅하다"고 했다.

대안신당(가칭) 소속 최경환 의원은 창준위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한반도 비핵화라는 민족의 명운이 걸린 과제를 두고 선거 때는 북미정상회담을 중단해야 한다는 논리는 어디서 나온 것이냐"며 "이는 1997년 대선 때 북한에 총을 쏴달라고 요청한 (총풍) 사건과 다를 바 없다"고 했다.

이에 앞서 나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 중 지난 20일 미국을 방문했을 때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에게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으니 총선이 열리는 내년 4월을 전후로 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후 입장문에서 "올해 방한한 미 당국자에게 그런 우려를 전달한 바 있다"라면서도 "이번 방미 때 그런 요청을 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