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건설
SK건설, 英 실버타운 터널사업 본격화…1조 5000억원 규모 금융약정 체결
왼쪽부터 홍호은 SK건설 재무2실장과 사이먼 킬롱백 런던교통공사 CFO, 존 헤이건 리버링스 대표이사는 지난 22일 영국 현지에서 실버타운 터널 프로젝트 실시협약 및 금융약정을 체결한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건설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SK건설이 참여하는 영국 '실버타운 터널' 프로젝트가 실시협약과 금융약정을 마무리 짓고 착공을 본격화한다. 이 사업은 국내 건설사 최초로 서유럽 지역에서 추진되는 인프라 민관협력사업(PPP)이다.

26일 SK건설에 따르면 자사가 지분투자한 리버링스 컨소시엄이 지난 22일 영국 현지에서 발주처인 런던교통공사와 사업의 건설 및 운영에 대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리버링스 컨소시엄은 SK건설과 신트라(스페인), 맥쿼리(호주), 애버딘(영국), 밤(네덜란드) 등 5개사로 구성됐다. 이번 금융약정에서 프로젝트 파이낸싱(PF)으로 조달한 총투자비는 약 10억파운드(한화 약 1조5천억원) 규모에 이른다.

아울러 SK건설은 국내외 15곳 금융기관이 참여한 대주단과도 사업자금 조달에 대한 금융약정도 체결했다. 대주단은 △한국수출입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 △KDB산업은행 △KEB하나은행 △우리은행△삼성생명 △독일개발은행 △크레디아그리콜은행(프랑스) △아비바보험(영국) 등이다.

이번 금융약정 체결은 지난 5월 프로젝트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6개월 만에 이뤄낸 성과다. 이는 영국의 우수한 입찰 시스템뿐 아니라 한국 수출신용기관의 적극적인 인프라 투자금융 지원이 있어 가능했다는 것이 SK건설 측의 설명이다.

아울러 이번 프로젝트에 한국무역보험공사와 한국수출입은행도 약 8000억원 규모의 직접 금융을 지원하는 등 금융기관들의 투자를 이끌어냈다.

SK건설이 참여하는 영국 '실버타운 터널' 프로젝트가 실시협약과 금융약정을 마무리 짓고 본격 착공에 들어간다. 이 사업은 국내 건설사 최초로 서유럽 지역에서 추진되는 인프라 민관협력사업(PPP)이다.

SK건설은 지분 투자한 리버링스 컨소시엄이 지난 22일 영국 현지에서 발주처인 런던교통공사와 사업의 건설 및 운영에 대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리버링스 컨소시엄은 △SK건설 △신트라(스페인) △맥쿼리(호주) △애버딘(영국) △밤(네덜란드) 등 5개 회사로 구성됐다. 총 투자비 약 10억파운드(약 1조5000억원)를 PF(프로젝트 파이낸싱) 방식으로 조달했다. 

SK건설은 국내외 금융기관 15곳으로 구성된 대주단과도 사업자금 조달에 대한 금융약정도 체결했다. 

대주단은 △한국수출입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 △KDB산업은행 △KEB하나은행 △우리은행△삼성생명 △독일개발은행 △크레디아그리콜은행(프랑스) △아비바보험(영국) 등이다. 

금융약정 체결은 지난 5월 프로젝트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6개월 만에 이뤄낸 성과다. 이는 영국의 우수한 입찰 시스템뿐 아니라 한국 수출신용기관의 적극적인 인프라 투자금융 지원이 있어 가능했다고 SK건설 관계자는 설명했다. 

한국무역보험공사와 한국수출입은행은 이번 프로젝트에 약 8000억원 규모의 직접 금융지원에 나서며 금융기관들의 투자를 이끌어냈다. 

영국 실버타운 터널 프로젝트 위치도. 사진=SK건설

실버타운 터널 프로젝트는 영국 런던의 실버타운과 그리니치 지역을 연결하고자 템스강 하부를 통과하는 총 연장 1.4㎞, 직경 12.4m의 편도 2차선 도로터널 2개소를 신설하는 사업이다. 

준공 이후 25년간 운영한 뒤 런던시로 이관하는 BOT(건설·운영·양도)방식으로 진행된다.

SK건설은 페로비알 아그로망(스페인), 밤 누탈(영국)과 공동 EPC(설계·조달·시공)를 수행한다. 이로써 공사 수익은 물론 투자자로서 투자지분 배당수익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현재 SK건설 투자지분은 10%, 시공지분은 20%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영국의 풍부한 금융시장과 한국 수출신용기관의 적극 인프라 투자금융 지원에 힘입어 금융약정을 조기에 마무리 지을 수 있게 됐다”며 “글로벌 디벨로퍼로서 성공모델을 만들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주경  drem0506@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