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NH농협은행, 은행 방문 없이 해외송금 수령받는 서비스 출시
(사진=NH농협은행)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NH농협은행은 해외에서 웨스턴유니온을 거쳐 송금하면 NH스마트뱅킹 등 비대면채널로 수령할 수 있는 ‘비대면 웨스턴유니온 송금받기’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기존에는 영업점을 방문해 수령이 가능했던 해외송금을 이제는 영업점 방문 없이 농협은행의 비대면채널인 NH스마트뱅킹, 농협 인터넷뱅킹에서 본인의 원화입출식계좌로 자동환전돼 원화로 입금 가능해졌다. 올원뱅크에서도 25일부터 이용가능하다.

대한민국 국민인 개인고객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고 1건당 최대 7000달러까지 수령가능하며 연간 5만달러 이내에서 매월 최대 4회까지 이용할 수 있다. 이용시간은 은행영업일 9시부터 17시 30분으로 향후 24시간 365일 이용 가능하도록 확대될 예정이다.

별도의 이용 수수료가 없으며 특히 내년 6월 말까지 비대면 웨스턴유니온 송금받기를 이용하면 자동으로 우대환율 50%를 적용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대훈 은행장은 “비대면채널을 선호하는 고객을 위해 본 서비스를 출시했다”며 “고객의 편의성은 높이고 수수료 부담은 낮추는 외환서비스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