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사설·칼럼
[사설] 타다의 여론전, 적절한가

[뉴스워치=사설] 공유 플랫폼 서비스 '타다' 논란이 사그라들지않고 있다. 정부가 공유경제 확대를 추진하는 가운데 검찰이 타다를 '불법 운행' 혐의 등으로 기소하자 논란은 더욱 확산되는 양상이다.

택시업계는 렌터카로 돈을 받고 사람을 태울 수 없다는 조항이 있다며 명백한 불법이라고 맞서고 있다. 택시업계와 타다가 팽팽하게 대립하자 일각에서는 타다가 과연 공유경제의 한 축인지 의구심을 던지고 있다.

타다가 혁신사업, 신산업영역으로 공유경제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지만 실제로 콜택시와 다를 것이 없는 ‘유사택시’로 판단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런 가운데 차량 공유 서비스 '타다' 운영사 VCNC 박재욱 대표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 회자되고 있다. 여러 내용중에 특히 해당 부분은 적잖은 논란거리를 만들고 있다.

그는 "(타다가)질 낮은 일자리라고 비판하기도 하고, 착취하는 플랫폼이라고 이야기하기도 한다"며 "타다는 최고의 일자리는 아니더라도 더 나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정규직은 아니지만 존중받으면서 일하고, 자부심을 갖고 일한 만큼 수입을 올릴 수 있는 일자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평균수입이 160만원이라는 정규직 법인택시기사와 한달 기준 같은 시간 일했을 때 300만원 넘는 수입을 올릴 수 있다. 개인택시자격으로 운행하는 타다 프리미엄 기사님 중에는 지난달 보조금까지 합해 월 1000만원이 넘는 수입을 올린 분도 나왔다"면서 "5시간, 10시간, 주말 등 선택해서 일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박대표의 주장을 요약하면 '타다 기사들은 비록 정규직은 아니지만 급여 수준도 높고 행복한 일자리라는 것이다.

하지만 박대표 주장에 동의하기는 힘들다. 전국에는 약 24만대의 택시가 운행중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택시 총 매출액은 8조5300억원으로 택시 1대당 연간 3500만원이다. 택시 1대당 2명의 기사수로 따진다면 정규직법인택시 기사의 월 평균 수입이 160만원이 얼추 맞다. 그렇다면 타다 기사들이 2배가 넘는 300만원이상, 나아가 월 1000만원 수입을 올릴 수 있다면 택시에 남을 기사가 과연 있을까. 설령 박대표 주장이 맞다면 이는 50만 택시기사들에게 엄청난 상대적 박탈감만 안겨줄 뿐이다. 박대표의 SNS 글이 과연 적절했는지에 대한 의구심이 남는다.

 

 

 

뉴스워치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워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선의 2019-11-06 23:21:22

    대중교통망하는소리가들리는군..
    뭐 물론 택시를 대중교통이라고해야하는가는 의문이지만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