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증권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 美나스닥·홍콩 IPO 공동주관 성공적 수행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은 4일 유럽 최대 바이오테크 업체인 바이오엔텍과 아시아 최대 물류 플랫폼 업체인 ESR 두 회사의 해외 IPO에 공동주관사로 선정돼 성공적으로 업무를 수행했다고 밝혔다.

바이오엔텍(NASDAQ:BNTX)은 지난 2008년 설립된 독일계 생명공학 기업으로, mRNA 기반 치료제, CAR-T, 면역관문억제제, 항체, 저분자화합물 등의 항암 치료제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설립 이래 일라이 릴리(Eli Lilly), 젠맙(Genmab), 사노피(Sanofi), 바이엘(Bayer), 제넨텍(Genentech), 로체(Roche), 제네반트(Genevant), 화이자 (Pfizer) 등 유수 글로벌 제약사들과 파트너십을 체결했으며 150편 이상의 연구논문을 발표한 유럽 최고 수준의 바이오 업체다. 공모 규모는 약 1억5000만달러(약 1750억원)로 국내 증권사 중 미국 나스닥 상장에 공동주관사로 참여한 것은 미래에셋대우가 최초다.

ESR(HKG:1821)은 한국, 중국, 일본 등 아시아 전역에 물류센터 포트폴리오를 운영하고 관리하는 업체로 대도시 인근에 확충한 물류 자산을 기반으로 글로벌 이커머스 업체, 유통업체, 3자 물류기업 등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직접 보유 물류시설의 임대 외에도 18개의 펀드와 JV(Joint Venture)를 통해 물류시설 투자, 자산관리, 운용 등을 영위하고 있다.

최근 글로벌 주식시장 변동성 확대에도 불구하고 빠르게 성장하는 아시아 물류 산업내 선두 기업인 ESR에 투자하기 위해 많은 투자자들이 수요예측에 참여했다. ESR 주식은 홍콩증권거래소에서 이달 1일 거래를 개시했으며 확정 공모 금액은 16억달러(약1조8700억원)로 올해 홍콩 증시 IPO 중 두 번째로 큰 규모를 기록했다.

이번 ESR IPO 인수단에 참여하기 위한 글로벌 IB들간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은 기존에 구축한 ESR과의 네트워크를 통해 공동주관사로 선정됐으며 향후 파이낸싱 파트너로서 꾸준히 협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 관계자는 “본사 에쿼티 세일즈 본부와 미래에셋자산운용과의 협력을 통해 두 해외 IPO 관련 마케팅과 실무를 함께 진행함으로써 계열사간의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었던 좋은 사례”라며 “향후에도 계열사간의 국내외 강력한 Sales Network를 활용해 투자자들에게 다양한 투자 상품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