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경북도,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유해화학물질누출 대응 토론훈련 실시
사진=경북도 제공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경상북도는 28일 도청 전시종합보고장에서 ‘2019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토론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토론훈련은 유한킴벌리 김천공장에서 ‘화재로 인한 유해화학물질 누출’을 가상 상황으로 설정해 경상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를 구성했다.

13개 협업부서와 제50보병사단, 경북경찰청, 경북교육청, 한국전력공사 등 10개 협력기관이 참석하여 각자의 임무와 역할을 토론 방식으로 함께 확인․점검했다.

이날 토론훈련은 상황판단회의 개최를 통한 경상북도재난안전대책본부의 구성, 재난현장에 경상북도 현장통합지원본부의 설치․운영, 부상자 구조, 사망자 수습, 이재민 구호, 수습 및 복구단계에 이르기까지 현장조치매뉴얼에 따른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단계별 조치와 대응체계를 점검 확인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훈련은 10월 29일 오후 3시경 김천시 대광동 유한킴벌리 김천공장에서 원인미상의 화재 발생 및 화재 확대에 의한 유해화학물질(황산) 누출을 가상 상황으로 설정했다.

유한킴벌리 김천공장 화재발생 ‘관심단계’, 화재확대 및 유독가스 발생위험이 되는 ‘주의단계’, 사망자 및 매몰자 발생, 황산누출에 따른 ‘경계단계’, 황산의 추가누출 및 주택가 가스 확산되는 ‘심각단계’, 주변지역 오염 방제 및 화재진압 등 ‘수습․복구’ 등 5개 단계로 구분하여 상황별 훈련메시지를 전달한 후 협업부서와 협업기관의 임무와 역할에 정해진 시나리오 없이 집중토론 방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인터넷 모집을 통해 선발된 13명의 민간체험단이 토론에 참여해 전 훈련과정을 모니터링하고, 상황별 대응에 대해 직접 질문하거나 의견을 제시하는 등 도민이 직접 참여한 참여형 훈련으로 이뤄졌다.

경상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이철우 도지사는 "2019 안전한국훈련을 통해 각 부서와 유관기관이 각 기관별 역할을 정립하고 협업부서별 협력체계를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안전훈련을 통해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안전하게 보호하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