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최교일 의원,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공로 인정받아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최교일 의원이 자유한국당으로부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위원으로서의 공로를 인정받아 표창장을 받았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최 의원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나 대표는 이 자리에서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위원으로서 공직후보자의 역량과 자질을 철저히 검증하는데 기여한 공로가 크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당의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위원이자 법률자문위원장으로서 조국 일가의 각종 의혹에 대한 당의 대응방안을 강구하고, 드러난 부정과 불법 비리의혹에 대한 모든 고발장 준비 및 작성을 지휘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시상식에서, “제가 들은 정보에 의하면, 검찰이 우리 당의 고발장이 하도 탄탄해서 수사를 개시하지 않을 수 없었다는 후문도 있었다”며 최 의원의 공로를 치하하기도 했다. 

최 의원은 또한 ▲조국 장관 가족 채무 42억원 변제 회피 지적 ▲조국 장관 가족의 불로소득 110억원 세무조사 촉구 ▲웅동학원 100억대 채무 의혹 제기 ▲(주)한남개발 관련, 조국 일가 경제공동체 입증 ▲ 조국펀드가 투자한 공공와이파이 사업 비리의혹을 제기하는 등 조국 청문회 국면에서 맹활약 한 바 있다.

최 의원은, “국민들의 힘으로 결국 조국 장관이 사퇴했다”면서 “앞으로 정치괴물법인 공수처 설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 선거법을 막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말했다. 

김도형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