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주진우 "조국 사퇴 이유는 정경심 교수 뇌종양 진단"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가 15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조국 전 장관 사퇴의 결정적 계기로 부인 정경심 교수의 뇌종양 진단을 언급했다.

주 기자는 조 전 장관과 오래 동안 알고 지낸 사이다.

주 기자는 이날 방송에서 “최근 며칠 전에 정 교수가 뇌경색과 뇌종양 진단을 받았다”며 “그래서 조국 전 장관이 이래서는 더 끌 수가 없다 자신의 결심을 앞당긴 가장 결정적 계기가 아니었을까”라고 상황을 짚었다.

주 기자는 그러면서 “정 교수가 2004년 영국 유학당시 흉기를 소지한 강도에게 쫓겨 도망가다가 건물에서 떨어졌다. 그래서 두개골이 앞에서 뒤까지 금이 됐다. 두개골 골절상을 당했다. 평상시에도 심각한 두통과 어지러움증으로 고통받아 자주 누워있고 몸이 좋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