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상생워치] 한샘, 중소기업과 상생프로젝트 ‘착한상품 기획전’ 열어 外
(사진제공=한샘)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한샘, 중소기업과 상생프로젝트 ‘착한상품 기획전’ 열어

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이 중소기업과 함께 상품을 개발하고 판로 개척을 돕는 등 상생 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한샘은 자사 온라인 쇼핑몰인 한샘몰에서 중소기업과 공동으로 기획한 ‘착한상품 기획전을 열고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 상품들을 선보이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착한상품은 한샘이 엄선한 중소기업과 한샘의 공동개발 프로젝트다. 업계 1위인 한샘이 가격과 품질, 디자인 경쟁력을 가진 중소기업 70여 곳과 함께 믿을 수 있는 좋은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공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프로젝트는 대기업이 중소기업의 판로 개척 등을 지원하며 동반성장에 앞장서고 있다는 점과 함께 좋은 상품을 부담 없는 가격에 소비자에게 선보인다는 점에서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착한상품’은 한샘과 중소기업의 브랜드 네임을 걸고 단독구성으로 선보이고 있는 공동기획상품과 입점 브랜드 상품들로 구성돼 있다. 공동기획 상품은 한샘과 중소기업의 협업으로 한샘의 까다로운 기준을 거쳐 출시돼 뛰어난 품질을 보장한다.

기획부터 개발, 출시까지 함께 진행된다. 한샘은 개발과 기획을 거쳐 품질을 강화하고 외부몰로의 유통 확대 등 마케팅까지 전폭 지원한다. 뿐만 아니라 역량이 우수한 중소기업의 상품은 온라인을 비롯해 한샘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전시 및 판매를 지원하며 브랜드 홍보와 매출 상승에 기여하고 있다.

실제로 참여 업체 중 한샘이 발굴한 씨엘로는 제품 제작 능력, 품질이 우수해 한샘과 함께 소파, 침대, 식탁, 책상 등 공간별 다양한 상품을 공동 개발했다. 특히 패브릭 느낌의 가죽 소재를 활용한 소파/침대, 확장 식탁 등으로 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했다는 평가다.

한샘몰 관계자는 “한샘은 우수한 제조역량에도 불구하고 품질과 유통 확대 측면에서 아쉬움이 있는 중소기업의 역량 강화와 유통 확대, 향후 자체 성장을 지원하며 상생에 앞장서고 있다”며 “이번에 공동 기획한 상품들을 통해 업체의 상품 제조력, 품질력 등이 검증됐고 이를 토대로 업체들은 또 다른 판로 개척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bhc 해바라기 봉사단, 장애인·비장애인 화합 축제 도와

bhc치킨의 해바라기 봉사단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축제에 자원봉사자로 나섰다.

14일 bhc치킨에 따르면 대학생 자원봉사단체인 ‘해바라기 봉사단’ 3기 1조가 지난 12일 서울시 서대문구 가재울초등학교에서 열린 2019년 서대문 장애 비장애 주민화합잔치 ‘저와 이웃사촌 하실래요?’ 현장에서 진행을 도왔다.

‘저와 이웃사촌 하실래요?’ 행사는 서울시 서대문구에서 주최하고 서대문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주관했다. 이 행사는 장애인과 비장애인 주민의 화합을 도모해 장애인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날 봉사단원들은 먹거리부스 및 놀이부스를 운영해 행사참가자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도왔다.

bhc치킨 김동한 홍보팀장은 “이번 봉사활동은 단순한 봉사활동이 아닌 장애인들을 우리 사회의 동등한 구성원으로 받아들이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라며 ”편견과 차별이 없는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데 보탬이 되도록 앞으로도 봉사단의 다양한 활동을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해바라기 봉사단’은 bhc치킨의 사회공헌활동인 BSR(bhc+CSR)의 일환으로 대학생들로 구성된 청년 봉사 단체로 현재 3기가 활동하고 있다. ‘해바라기 봉사단 3기’는 지난 2월 어린이집 봉사활동을 시작으로 그동안 사회복지관, 아동센터, 요양원 등 도움이 손길이 필요한 다양한 곳에서 봉사활동을 펼쳤다.

N서울타워, 핑크빛 조명으로 유방암 캠페인 동참

도심 속 로맨틱 아일랜드 N서울타워는 에스티로더 컴퍼니즈 코리아(엘카코리아)가 실시하는 유방암 캠페인에 동참했다고 14일 밝혔다.

N서울타워는 지난 11일과 12일 이틀동안 N서울타워 전체를 핑크빛 조명으로 밝히며 에스티로더 컴퍼니즈의 유방암 캠페인 글로벌 일루미네이션에 참여했다.

이번 유방암 캠페인은 서울 중심에서 해당 캠페인의 취지를 확산시키고 유방암 인식개선과 조기 검진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핑크빛 조명을 사용했다. 핑크는 유방암 캠페인을 대표하는 색이다.

매년 전 세계 랜드마크를 핑크빛 조명으로 점등하는 ‘핑크 일루미네이션’은 지난 2000년 유방암 캠페인을 알리기 위해 시작됐다. 지금까지 전 세계 약 1000 개 이상의 랜드마크가 참여하며 글로벌 일루미네이션으로 자리 잡았다. 이번 달에도 미국 뉴욕의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프랑스 파리의 에펠타워 등이 참가해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유방암 캠페인 취지에 공감해 글로벌 일루미네이션에 참여하게 됐다”며 “유방암 환우를 응원하며 모든 여성이 건강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유방암 캠페인 슬로건은 ‘유방암 치료의 희망으로 하나되는 우리’로 유방암 없는 세상을 함께 만들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