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상생워치] 이랜드월드 스파오, 서울시와 ‘노숙인 의류지원사업’ 후원 협약 체결 外
(사진제공=이랜드)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이랜드월드 스파오, 서울시와 ‘노숙인 의류지원사업’ 후원 협약 체결

이랜드가 노숙인과 쪽방촌 주민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해 서울시와 손잡고 의류지원사업 후원협약을 10일 체결했다.

이날 오후 2시 시청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 및 이랜드월드 최운식 대표이사, 이랜드재단 정재철 대표이사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노숙인 의류지원사업은 지난 2012년부터 서울시가 추진해온 사업으로 시민, 기업과 단체 등으로부터 의류를 모집해 분류 과정을 거쳐 노숙인에게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할 의류를 모집하기 위해 서울시청과 서울지역 스파오 매장에 방한의류 수거함을 설치•운영하고 모집 의류는 서울노숙인시설협회에서 분류 및 배분을 관리하게 된다.

이랜드월드의 SPA브랜드 스파오와 이랜드재단은 의류 지원 외에도 여름철과 겨울철 노숙인 보호가 시급한 시기에 시민들의 관심 환기 및 지원 사업 참여를 위한 캠페인을 함께할 계획이다.

이랜드재단은 스파오와 함께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기부 캠페인을 진행하고 이를 통해 겨울철 노숙인 방한의류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랜드월드 최운식 대표이사는 “깨끗하고 질 좋은 의류를 지원하는 것도 의미 있지만 그것에 그치지 않고 따뜻한 마음을 함께 전달할 수 있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며, “이랜드재단과 함께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우리 사회 소외 이웃을 돕기 위해 서울시 지원정책에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랜드월드 스파오와 이랜드재단은 이번 협약체결 이전에도 지난 여름철과 겨울철 서울시 노숙인 의류지원 사업에 발열내의와 여름철 냉감소재 기능성 내의 등 약 6400만원 상당의 의류를 후원한 바 있다.

AB인베브, ‘100+ 엑셀러레이터’ 개최…환경 관련 지속경영분야 창업자 발굴 및 지원 나서 

AB인베브가 환경보호를 위해 관련된 아이디어를 보유한 스타트업을 발굴한다.

오비맥주의 글로벌 본사 AB인베브가 글로벌 지속가능 이슈 해결을 위해 환경 분야의 유망한 창업가를 발굴 및 지원하기 위한 ‘100+ 엑셀러레이터(100+ Accelerator)’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AB인베브는 농업, 수자원관리, 재활용패키징, 기후변화 등 지속경영 분야에서 혁신적인 아이디어나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발굴해 파트너로 상생하겠다는 취지로 전 세계 스타트업 기업을 대상으로 이번 공모전을 기획했다.

AB인베브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지속경영과 관련된 총 6개 분야의 도전 과제를 제시한다. 6개 분야는 ▲수자원관리 ▲스마트 농업 ▲재활용패키징 ▲기후변화대응(탄소배출 저감, 신재생에너지) ▲부산물(담금박 등) 업사이클링 ▲건전음주 등이다.

스타트업 기업은 해당 도전 과제와 연관된 자체 개발 아이디어와 솔루션을 제출해 공모전에 참가하면 된다. 선발된 기업은 최대 10만 달러 규모의 지원금 외 멘토링 및 교육을 지원받게 되며 다양한 세션을 통해 네트워킹 기회도 얻을 수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국내 스타트업 기업은 오는 31일 오후 3시까지 ‘100+ 엑셀러레이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할 수 있다. 내·외부 전문가 심사를 통해 12월에 최종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AB인베브 ‘100+ 액셀러레이터’ 디렉터인 메이지 디바인(Maisie Devine)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100+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열게 돼 매우 기쁘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혁신적인 지속경영 솔루션을 얻게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100+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은 AB인베브가 선언한 친환경 기업 비전 ‘100+ 지속경영 4대 목표’의 일환이다. AB인베브는 스마트 농업, 수자원 관리, 재활용 패키징, 기후변화 대응 등 4개 분야에서 100년 이상 지속가능한 업체를 만들겠다는 ‘100+ 지속경영 4대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스타벅스 코리아, 2020년부터 수익기부형 매장 ‘커뮤니티 스토어’ 확대

스타벅스 코리아가 지역 사회와의 상생을 위한 노력을 내년부터 더욱 강화해 나간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2020년 상반기에 한국에서의 2번째 ‘커뮤니티 스토어’를 오픈하고 이후에도 커뮤니티 스토어 운영을 지속 확대한다고 10일 밝혔다.

'커뮤니티 스토어'는 스타벅스만의 차별화된 매장 수익기부형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이를 통해 스타벅스는 지역사회 비영리 단체 등과의 협력을 통해 커뮤니티 스토어에 대한 수익의 일부를 지역사회에 환원해 나가고 있다. 현재 커뮤니티 스토어 프로그램은 전 세계 80개국의 스타벅스 중 한국과 미국, 태국 3개 국가에서만 운영 중에 있다.

2020년 오픈할 커뮤니티 스토어 2호점은 1호점과 마찬가지로 수익기부형 모델로 운영될 예정이며 내년 상반기에 새롭게 선보인다는 목표다. 특히 스타벅스 사회공헌 3대 테마(청년, 환경, 전통문화) 중 하나인 청년 창업 문화 확산을 위한 컨셉으로 운영될 전망이다. 스타벅스는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지난 2015년부터 스타벅스 창업카페를 운영하며 관련 노하우를 축적해 온 바 있다.

앞서 지난 2014년에 오픈한 한국의 커뮤니티 스토어 1호점은 ‘스타벅스 커뮤니티 스토어 대학로점’이다. 오픈 이후 현재까지 소비자가 1가지 품목을 구매할 때 마다 300원씩을 지속 적립해왔다. 현재까지 적립된 누적 금액은 약 10억원에 달한다. 이 적립금은 현재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청년인재 50명을 선발해 이들을 위한 양성 프로그램에 사용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4년간의 장학금 지원 및 인턴십 프로그램, 스타벅스 글로벌 체험, 명사 초청 워크숍, 지역사회 봉사활동 등으로 진행되고 있다.

한편 이날 스타벅스는 해당 관련 내용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스타벅스 코리아 리더십컨퍼런스’ 행사에서 발표했다.

‘스타벅스 코리아 리더십 컨퍼런스’는 3, 4년에 한 번씩 전국 모든 매장의 점장들을 초청해 진행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스타벅스 파트너 모임 회의다. 존 컬버 글로벌 사장은 한국의 스타벅스 점장들을 격려하기 위해 이 회의 자리에 예고 없이 참석해 깜짝 격려사를 진행했다.

존 컬버 사장은 내년도에 커뮤니티 스토어 2호점을 오픈하고 향후에도 이와 같은 수익기부형 매장을 한국 내에서 계속해서 확대해 나갈 예정임을 공개했다.

존 컬버 스타벅스 글로벌 총괄 사장은 “우리 스타벅스가 지역사회에 대한 책임과 지원을 앞으로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는 상징적인 메시지를 오늘 이 자리에서 한국에서의 커뮤니티 스토어 2호점 오픈 및 추가 확대 계획 발표를 통해 전할 수 있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다”고 밝혔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