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오거돈 부산시장, '불법 선거자금·미투'의혹 제기 유튜버 등 '고소'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MBC 기자, 유튜버 김용호 씨 등 포함
오거돈 부산시장.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은 불법 선거자금과 미투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운영자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 유튜버 김용호 씨에 대한 고소장을 대리인을 통해 7일 오후 부산경찰청에 제출했다.

이들은 지난해 지방선거 때 오 시장 선거캠프에서 거액의 돈거래가 있었다고 주장한 데 이어 최근에는 오 시장이 여성 공무원을 성추행했다는 '미투' 의혹까지 제기했다.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열린 지난 3일 오후 개막식장 주변에서도 같은 주장을 폈다.

오 시장 측은 "8월 29일, 9월 1일, 10월 3일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방송 5건이 전혀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부산시장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고소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만들어 개인을 넘어 350만 부산시민을 대표하는 시장과 부산시의 명예를 훼손하고 시정신뢰를 떨어뜨려 엄벌할 필요가 있다"며 "모든 법적인 방법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