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
대웅제약 '누시바' 유럽 판매허가 획득 발표대웅제약 독점파트너사 '에볼루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로부터 미간주름 적응증에 대한 판매허가 획득
대웅제약은 지난 1일(현지시각) 대웅제약의 독점파트너사인 '에볼루스'가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로부터 '누시바(Nuceiva)'의 유럽 최종 품목허가 승인을 받았다. (CI 이미지=대웅제약)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대웅제약은 지난 1일(현지시각) 대웅제약의 독점파트너사인 에볼루스(Evolus)가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로부터 '누시바(Nuceiva)'의 유럽 최종 품목허가 승인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EC는 '누시바'의 미간주름 적응증에 대해 판매 허가를 승인했으며 이로써 유럽연합(EU) 내 28개 국가와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 등이 속한 유럽경제지역 3개국 등 유럽의 총 31개국에서 누시바를 판매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승인을 통해 대웅제약 국산 보툴리눔 톡신 제품이 전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과 유럽에 동시 진출하게 됐다. 미국과 유럽은 전세계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서 약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누시바'의 유럽 판권은 대웅제약의 북미 및 유럽지역 파트너사인 에볼루스가 보유하고 있다. 에볼루스는 2020년 현지에 제품을 공급할 예정이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사업본부장은 "미국에 이어 유럽에서도 품목허가 승인을 받은 것은, 나보타의 우수한 품질과 안전성, 유효성을 전세계적으로 입증한 결과"라며 "전세계 최대 톡신 시장인 미국과 유럽 진출을 통해 글로벌 무대에서 나보타의 우수성을 적극 알리고, 나아가 국내 제약사의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나보타는 올해 2월 국산 보툴리눔 톡신 최초로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획득한 후 5월 '주보(Jeuveau)'라는 이름으로 미국에 공식 출시했다. 지난 2018년 8월에는 캐나다 연방보건부(Health Canada)로부터 품목허가 승인을 획득한 후 올해 4분기 '누시바(Nuceiva)'로 캐나다 발매를 앞두고 있다.

이우탁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