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공기업
LH, 홀몸어르신 위한 '인공지능 노인돌봄 서비스' 제공
LH는 지난 30일 SK텔레콤, 행복한에코폰과 인공지능 노인돌봄 서비스 시범사업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백경훈 LH 주거복지본부장(사진 왼쪽 다섯 번째)과 이준호 SK텔레콤 상무(사진 왼쪽 네 번째), 나양원 행복한에코폰 대표(사진 왼쪽 여섯 번째)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H)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LH는 SK텔레콤, 사회적기업 ‘행복한에코폰'과 함께 'LH형 인공지능 노인돌봄 서비스'를 마련하고 노인의날인 2일부터 시범사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LH는 마이홈센터·관리사무소·무지개사원제도 등 주거복지 인프라를 SK텔레콤의 음성인식 인공지능 스피커와 접목하기 위해 SK텔레콤, 행복한에코폰과 지속적으로 협업해 왔다. 이에 3개 기관은 지난 30일 LH 서울지역본부에서 민관 융합형 '스마트 노인 복지 시범사업'을 공동 추진하기로 하고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도입되는 '인공지능 노인 돌봄 서비스'는 음성인식 인공지능 스피커가 홀몸어르신들에게 음악·뉴스·생활정보를 들려주고 게임과 간단한 대화를 함께하는 친구가 되는 서비스로, 'ICT케어센터'에서 사용자의 데이터를 분석하고 ‘케어매니저'가 홀몸어르신의 가정을 방문해 어르신들이 스피커를 꾸준히 이용할 수 있도록 관리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케어매니저로는 LH의 무지개돌봄사원이 선발돼 홀몸어르신들의 눈높이에서 사용방법을 안내하고, 말벗이 되는 노노(老老) 케어 서비스의 효과도 있을 전망이다.

시범사업 대상은 서울 권역 내 LH 영구임대단지 4곳의 500세대로, LH는 시범사업 성과 분석 후 확대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백경훈 LH 주거복지본부장은 “LH는 지속적으로 민간의 첨단 ICT 기술을 접목한 따뜻한 스마트돌봄서비스를 발굴해 어르신들이 행복하고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돌봄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