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바이오 건강&헬스 핫뉴스
국내 유통 조개젓 제품 44건 'A형 간염 바이러스' 검출
A형 간염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제품 이미지. (주)남경물산에서 수입한 양념 바지락젓갈 (사진제공=식품안전나라)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국내 유통 중인 일부 조개젓 제품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사실이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9월 11일부터 25일까지 15일동안 국내 제조 및 수입 ‘조개젓’ 제품 총 136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44건의 제품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돼 회수·폐기 조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수거 및 검사는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 결과 A형 간염 유행의 원인을 ‘조개젓’으로 확정해 국내 유통제품에 대한 식품 안전 관리 강화 차원에서 실시했다.

검사 결과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44건의 제품 가운데 국산 30건, 중국산 14건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식약처는 A형 간염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44개 제품에 대해서는 회수·폐기 조치했다. 해당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지 않은 제품은 유통·판매가 가능하도록 했다.

한편 식약처는 오는 30일부터 국내 완제품 ‘조개젓’에 대해서 검사명령을 실시할 계획이다.

검사명령은 영업자가 식약처 공인검사기관에 검사를 의뢰해 유전자가 검출되지 않았음을 입증해 확인된 경우에만 유통·판매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식약처와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소비자에게 ‘조개류’ 는 반드시 익혀먹고 ‘조개젓’ 제품의 출처가 명확하지 않거나 재래시장, 마트 등에서 덜어서 구입하여 안전성을 확인하기 어려운 경우에는 섭취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