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이강인, 라리가 데뷔골..."팀에 도움돼 기뻐"
경기후 인터뷰하는 이강인.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라리가) 첫 선발 출전 경기에서 데뷔골을 터트린 이강인(18·발렌시아)이 "팀에 도움을 줄 수 있어 기쁘다"면서도 무승부라는 결과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강인은 26일(한국시간) 헤타페와 치른 2019-2020시즌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 홈 경기후 인터뷰를 통해 "헤타페는 잘 준비된 강팀이다"라며 "(선제골을 내준) 전반에 우리는 잘 대처해 앞선 채로 마칠 수 있었다"고 차분하게 이날 경기를 되돌아봤다.

그는 이어 "후반에 우리는 좀 더 집중했어야 했다. 우리는 집중하려 노력했으나 실패해 두 골을 내줬다"고 말했다.

이강인은 또 "나는 그라운드에 들어설 때마다 팀이 이겨서 승점 3을 얻는 데 도움을 주고자 노력한다"면서 "득점으로 팀에 도움이 돼 기쁘다. 하지만 우리가 목표로 했던 승점 3을 가져오지 못해 아쉽다"라고 무승부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강인은 이날 선발 출전, 발렌시아가 2-1로 앞서 있던 전반 39분 추가골을 넣었다. 이강인의 프리메라리가 데뷔골이다.

이강인은 이날 팀의 세 골 모두에 관여했으나 발렌시아는 결국 3-3으로 비겼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