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상반기 할부금융·리스사 연체율↓...부실채권 비율은 상승순이익 1.6% 감소...총자산은 11.3% 늘어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신용카드사를 제외한 할부금융사, 리스사, 신기술금융회사 등 여신전문금융회사(여전사)의 연체율이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실채권(고정이하여신) 비율은 상승했다.

(자료=연합뉴스)

20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여전사 자산건전성 현황’ 자료를 보면 여전사 100곳(할부금융사 23곳·리스사 25곳·신기술금융회사 52곳)의 올해 6월 말 기준 연체율은 1.89%로 작년 같은 기간(1.97%)보다 0.08% 하락했다.

올 6월 말 기준 고정이하여신 비율은 2.00%로 지난해 같은 기간(1.93%)보다 0.07% 증가했다.

자본 적정성 지표인 조정자기자본비율(16.2%)과 레버리지비율(6.8배)은 작년 6월 말(16.1%·6.7배) 대비 소폭 증가했다. 이는 감독 규정에서 정한 지도기준(각각 7% 이상·10배 이내)을 충족하는 수치다.

(자료=연합뉴스)

올해 1~6월 여전사 순이익은 1조89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때(1조1066억원)보다 1.6% 감소했다. 할부·리스·신기술사업 등 고유 업무 순이익이 1조3515억원에서 1조4232억원으로 5.3% 증가했고 이자수익도 2조5554억원에서 2조7956억원으로 9.4% 늘었다.

그러나 대손비용(8313억원)과 조달비용(1조5081억원)이 각각 21.2%, 14.0% 늘어나면서 총 순이익은 감소했다.

(자료=연합뉴스)

6월 말 기준 여전사들의 총자산은 152조600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137조1000억원)에 비해 11.3% 늘었다. 할부·리스·신기술사업 등 전 부문에서 자산이 증가했다. 고유업무 자산(58조3000억원)이 9.0% 증가했고 대출자산(71조7000억원)도 9.1% 늘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