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패션·뷰티
바비브라운·에스티로더, 유명 수입 브랜드 화장품 '해외직구'가 더 비싸15개 제품 중 13개 제품의 해외직구가격이 국내구매가격에 비해 더 높아
수입 브랜드 화장품 단품 구매 시 국내·외 가격 비교 (사진제공=한국소비자원)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최근 국내 소비자들이 고가의 수입 브랜드 화장품을 해외직구로 많이 사고 있다. 해외직구로 구매할 경우 가격이 더 저렴해서다. 

하지만 화장품 해외직구가 오히려 국내에서 사는 것보다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수입 브랜드 화장품의 15개 제품에 대해 국내외 가격을 비교 조사한 결과 단품 구매 시에는 13개 제품의 해외직구 가격이 국내 구매가에 비해 비쌌다. 배송비를 줄이기 위해 면세 한도를 채워 구매해도 8개 제품이 해외직구가가 더 높았다.

소비자원은 지난 6월 25일부터 27일까지 랑콤, 맥, 바비브라운, 샤넬, 에스티로더 총 5개의 수입 브랜드를 대상으로 공식 온라인 쇼핑몰과 네이버쇼핑, 해외쇼핑몰 등에서 조사했다.

단품으로 구매할 경우 해외직구 가격이 더 비싼 13개 제품은 국내 구매가에 비해 적게는 0.7%에서 많게는 95.3%까지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외 가격차이가 제일 많이 난 제품은 바비브라운의 럭스 립칼라 제품(히비스커스 3.8g)이다. 이 제품의 해외직구가격은 6만 3892원이다. 그에 비해 국내구매가격은 3만 2710원이었다.

그다음으로 에스티로더의 퓨어컬러러브립스틱 제품은 국내구매가격(2만3460원)에 비해 해외직구가격(3만9469원)이 68.2% 더 비쌌다.

이밖에도 맥의 매트 립스틱 제품의 해외직구가(3만4703원)와 국내구매가(2만3900원)의 차이는 45.2%를 보였다.

이는 해외에서 물품을 구매할 경우 아무리 가벼운 제품이라도 기본 배송대행료 약 1만3000원을 부담해야 되서다.

소비자원은 단품 구매 시 총 구매가격에서 배송대행료가 차지하는 비중이 커져 해외직구의 이점이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배송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면세 한도를 채워 제품을 여러 개 구매할 경우 8개 제품의 해외직구가격이 국내가격에 비해 최대 42.5%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바비브라운 럭스 립칼라 제품(42.5%)부터 랑콤 제니피끄 프로바이오틱스 에센스(1.7%)까지 국내외 가격이 차이났다.

결과적으로 면세한도와 구매수량에 따라서도 국내와 해외 구매의 가격이 달라질 수 있고 차이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화장품을 해외직구로 구매할 경우 ▲구입하고자 하는 제품의 수량 등을 고려해 국내외 판매가격을 꼼꼼히 비교한 후 구매를 결정할 것 ▲해외쇼핑몰간에도 사은품, 현지배송료 등의 거래조건이 다를수있으므로 충분히 검토할 것 ▲제품(기능성 화장품 여부 등)과 구입 국가 등에 따라 통관 방법과 면세 한도가 다르므로 제품별 상세 정보와 관세청 정보를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