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뉴스분석
1~7월 신규 벤처투자·펀드 결성액 역대 최고…민간 출자 대폭 늘어중기부 "올해 목표치 4조원 무난히 달성할 것"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민간의 벤처펀드 출자가 대폭 늘어나 올해 1월부터 7월까지의 신규 벤처투자, 벤처펀드 결성액이 모두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벤처캐피탈협회는 올해 1~7월 신규 벤처투자 2조3739억원, 벤처펀드 결성액이 2조556억원으로 모두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신규 벤처투자는 1월부터 7개월 연속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해 왔으며 1~7월 기록을 합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23.7% 늘었다.

벤처펀드 결성액은 7월 한 달간 7316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9% 늘었다. 통상 7월부터 본격적인 벤처펀드 결성이 이뤄지는 것을 감안해도 상반기에 집계된 벤처펀드 결성액 월평균 2196억원의 3.3배에 달하는 규모다.

특히 1~7월 벤처펀드 결성액 2조556억원 중 민간 출자액은 1조5644억원으로 전체의 76.1%를 차지했다. 이는 공공정책기관이 출자한 4912억원의 3배가 넘는 액수다. 지난해 같은기간(62.9%)과 비교하면 13.2%포인트 높아졌다.

최근 벤처펀드가 수익률이 양호하고 비과세 등 세제 혜택이 많다는 사실이 알려지는 등 대체수단으로 떠오르면서 개인의 출자 비중이 대폭 늘었다. 1~7월 벤처펀드 출자액 중 개인 출자액은 1519억원으로 지난해 1년간 개인 출자액 1306억원을 이미 넘어섰다.

지난해 해산한 벤처펀드의 연수익률은 7.3%였고 단순 수익배수는 1.45배였다.

중기부는 “신규 벤처투자가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어 올해 전체 벤처투자 목표치인 4조원도 무난히 달성할 것”이라며 “하반기에 모태펀드와 국민연금 등 기관 투자자들이 출자를 확대하면 벤처펀드 결성이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