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경상북도, 한국국토정보공사와 스마트공간정보 산업발전에 머리 맞댄다
(좌)최창학 한국교통정보공사 사장 (우)이철우 경북도지사 사진=경북도 제공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경상북도는 19일 도청 회의실에서 이철우 경북지사와 최창학 한국국토정보공사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지적(地籍)기반 스마트공간정보 산업발전을 위한 ‘경상북도-한국국토정보공사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지적(地籍)을 기반으로 하는 공간정보 산업발전을 위해 양 기관의 협업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공간정보 플랫폼 기반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는 등 스마트공간정보 산업을 활성화해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협약에 따라 한국국토정보공사는 도청신도시에 대구·경북지역본부를 조기에 이전하고, 모든 국토공간정보 데이터관리와 활용을 위한 국토공간정보데이터센터 설립을 통하여 시간과 장소에 얽매이지 않고 일할 수 있는 스마트워크센터를 구축하기로 했다. 공간정보관련 창업지원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간정보드림센터 설립을 추진하게 된다.

또 한국국토정보공사는 공공분야 드론 조종인력 양성사업 위탁자로서 경상북도가 드론산업의 중심지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국토공간정보의 통합구축과 활용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이끄는 중요한 한 축이라면서 공간정보분야 국내최고의 기술을 축척하고 있는 한국국토정보공사와 우리 도가 지적기반 스마트공간정보 산업발전을 위하여 협력하게 된 것은 국가 미래를 위해서도 매우 의미 있는 일이다”며 “우리도가 공간정보산업을 획기적으로 선도할 수 있는 계기로 만들자”라고 강조했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