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보험워치] 한화생명, 63빌딩 앞 한강공원에서 매일 무료 영화 상영 外
(사진=한화생명)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한화생명, 63빌딩 앞 한강공원에서 매일 저녁 무료 영화 상영

한화생명을 비롯한 한화금융 계열사의 공동 브랜드 ‘LIFEPLUS’는 63빌딩 앞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맥주와 함께 무료 영화를 즐길 수 있는 ‘LIFEPLUS 시네마위크 2019’를 오는 9일부터 17일까지 9일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행사 시간은 평일 오후 5시, 주말 및 공휴일 오후 3시부터 시작되며 종료시간은 10시다. 리틀포레스트, 변산, 소공녀, 미드나잇 인 파리 등 영화는 매일 저녁 8시부터 10시까지 상영된다. 누구나 잔디밭에 돗자리를 깔고 앉아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영화 상영 외 시간에는 푸드, 스낵, 맥주, 음료 등이 마련된 공간에서 자유롭게 휴식을 즐길 수 있다.

행사 마지막 날인 17일에는 불꽃쇼가 진행된다. 음악 영화로 유명한 ‘비긴 어게인’의 주요 장면에 맞춰 밤 하늘을 수놓을 예정이다. 특히 영화 속 유명 OST에 맞춰 관객들이 함께 따라 부르는 ‘싱어롱’ 시간, 실제 영화 속 주인공이 된 것 같은 느낌을 가질 수 있는 라이브 무대도 펼쳐진다.

특색 있는 다이닝 공간도 마련했다. 상영 영화에 어울리는 음식을 쉐프들이 직접 조리하는 오픈 키친은 물론, 팝콘·츄러스와 같은 스낵류와 수제 맥주·음료 등도 즐길 수 있다. 낮 시간의 뜨거운 햇빛을 피할 수 있는 파라솔 벤치에서 휴식을 취할 수도 있다.

삼성화재, 건강증진 서비스 ‘애니핏’ 제공 대상 확대

삼성화재는 건강증진 서비스 ‘애니핏(Anyfit)’ 제공 대상자 및 가입 방법을 확대했다고 8일 밝혔다.

7월부터 서비스 대상자 연령을 만 19세에서 만 15세 이상으로 낮췄으며, 월 보험료 5만원 조건도 폐지했다. 이에 따라 삼성화재 건강보험에 가입한 만 15세 이상 피보험자면 누구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서비스 가입 및 이용 방법도 더 간편해졌다. 기존에는 애니핏이 구현되는 ‘삼성헬스’ 앱을 통해서만 가입 및 이용이 가능했지만, 이제는 지난달 11일 선보인 애니핏 가입전용 앱을 통해서도 할 수 있다.

애니핏은 걷기, 달리기, 등산 등 평상시에도 부담 없이 할 수 있는 운동을 대상으로 목표 달성에 따른 포인트를 제공하는 삼성화재의 건강증진 서비스다. 해당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으면 된다.

매일 또는 매월 정해진 운동목표 달성 시 월간 최대 4500포인트, 연간 최대 5만4000포인트를 쌓을 수 있다. 그 밖에도 출석체크, 건강퀴즈 등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추가 포인트 적립도 가능하다.

적립된 포인트는 삼성화재 포인트몰에서 상품 및 서비스 구입에 사용할 수 있다. 그 외 자동차보험, 여행보험, 장기보장성보험(통합형 장기보험 제외) 가입 시 보험료 결제에도 사용 가능하다. 1포인트는 1원과 동일하며 유효기간은 3년이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